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셉 윤 참석 동북아평화 학술회의 16일 개최...북한은 초청 안해

 북핵 6자회담의 미국 측 수석대표인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7일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리는 동북아 평화협력 민ㆍ관포럼 및 정부간협의회에 참석한다.
 
지난달 20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0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는 14일 “정부의 지역 협력 비전을 담은 ‘동북아 플러스 책임공동체 형성’의 세부 실천과제인 동북아 평화협력 플랫폼 구축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16일부터 이틀 동안 열리는 회의에 윤 대표를 비롯, 8개국 및 4개 기구에서 200여명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동북아 평화협력 포럼은 당초 박근혜 정부의 외교 기조였던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을 실천하기 위해 만들어진 1.5트랙 협의체다. 2014년부터 매해 열렸다.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은 원자력 안전, 사이버 스페이스, 환경 등 비전통적인 연성 안보(soft security) 분야에서부터 협력을 시작해 정치, 군사, 경제 등 전통적인 경성 안보 (hard security)분야로까지 협력을 확대하는 것이 골자였다.
 
 하지만 이번 포럼에서는 연성 안보 위주였던 기존의 분과별 토의 주제에 ‘지역 안보’를 처음으로 포함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포럼은 경성 안보 분야에 대한 논의도 함께 진행한다는 점이 가장 중요한 변화”라며 “연성 안보에서 먼저 신뢰와 협력 체제를 구축한 뒤 경성 안보 협력으로 확대한다는 순차적 개념이 아니라 북핵 등 시급한 역내의 안보 문제도 함께 논의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조 대표는 포럼 중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가 주재하는 정부간 협의회에도 참여한다. 한ㆍ미 뿐 아니라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호주, 뉴질랜드의 정부 당국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천하이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 일본에서는 나마즈 히로유키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 심의관이 참석한다.  
 
 이번 포럼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 다변화 전략을 뒷받침한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동북아플러스책임공동체 구축을 위해 3개의 세부과제를 추진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정상외교를 통해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에 대한 의지를 강조한 데 이어 동북아 평화협력 플랫폼 구축을 위한 이번 포럼을 통해 세개의 축을 하나씩 밟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포럼 개회사를 통해 ▶협력 의제의 다양성과 참여의 개방성을 높이고 ▶참여국 간, 또 정부와 민간이 서로 연계된 가운데 ▶역내는 물론 주변지역과 공동의 평화와 번영을 추구해야 한다는 이른바 ‘3C(Comprehensive, Connected, Common)’의 키워드를 통해 정부의 지역 협력 추진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정부는 과거 동북아 평화협력 포럼에 북한을 초청한 적이 있지만, 이번에는 초청하지 않았다고 한다. 정부 당국자는 “궁극적으로는 북한을 플랫폼에 참여하도록 하는 것을 희망하고 있고 북한을 초청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지만, 아직 북한의 참석이 가능한 분위기가 아니라고 판단에 이번에는 초청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