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日 문부성, ‘국내 3년+日 대학 1년 후 현지 취업’ 적극 추진키로

한국과 일본 대학 간 상호 학점 인정제도 확대가 추진된다. 한국 청년들이 얼어붙은 국내 취업 시장을 벗어나 일본에서의 취업을 돕기 위한 조치다.
 

조현 외교부 2차관 '일자리' 방일 중
한일 대학 간 상호 학점 인정제 확대키로

 조현 외교부 2차관. [연합뉴스]

조현 외교부 2차관. [연합뉴스]

외교부는 14일 일본을 방문 중인 조현 외교부 제2차관이 일본 문부성과 상호 학점 인정제 확대를 통해 국내 대학 3학년생이 일본 대학 4학년 과정을 이수한 후 현지에서 졸업·취업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관계 부처인 일본 법무성과 후생노동성과도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협력 방안을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등과 함께 상호 학점제 도입 대학을 모집해 매칭 기회를 제공하고, 일본 기업의 인턴 기회를 확대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조 차관의 이번 방일(12~14일)은 한국 청년들의 일본 취업을 확대해 양국이 ‘윈-윈’(win-win)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외교부에서는 최고위급 인사의 일본 방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양국 간 다양한 협의 채널을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양국 간 다양한 협의 채널을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외교부는 “조 차관이 (일본에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우리 정부의 의지를 피력하면서 우리 인재의 일본 기업 취업을 늘려야할 필요성을 강조했다”며 “일본 측도 그 필요성에 공감하고 추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일본 기업들이 희망하는 우리 인재들에 대한 정보 제공과 한국 학생들의 일본유학과 현지 취업 지원 등 협력 방안을 보다 구체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일본 경제는 최근 실업률이 2012년 4.3%에서 2.9%로 크게 낮아졌고, 대졸자·고졸자 취업률은 각각 97.6%와 98%를 기록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 하려는 사람보다 일자리가 1.5배가 많아 일본 기업들도 한국 인재들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