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우택 “文 정부, 홍종학 임명 밀어붙여선 안 돼”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것과 관련 “문재인 정부는 초대 내각의 마지막 퍼즐을 빨리 껴 맞추겠다고 야당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홍 후보자의 임명을 밀어붙이고 싶은 유혹을 빨리 떨쳐버리기 바란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20171114/국회/박종근]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20171114/국회/박종근]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정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사문제가 국정,국회운영의 디딤돌이 돼야지 걸림돌이 돼선 안된다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 후보자의 보고서 채택이 불발됨에 따라 홍 후보자는 본인이 스스로 즉각 사퇴하길 바란다”며 “언론보도에 따르면 국민의당도 어제 의원총회에서 홍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정 원내대표는 “홍 후보자는 40여건의 자료제출을 하지 않고 화려한 부동산 절세기술, 고소득 부유층에 대한 부당한 대물림에 대한 내로남불의 행태 등이 있다"며 "또 지난 금요일 청문회를 하는 당일 주요 상임위 야당 간사실에 전화해서 인사를 전화고 싶다며 연락처를 수집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것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단순히 요식행위로 보고 있는 결과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국가정보원법 개정을 추진키로 한 것과 관련, “좌파 인사,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국정원 개혁위가 무슨 법적 근거와 권한을 가지고 국정원법 개정 등의 개혁을 추진한다는 것인지 답답하다”며 “법적 권한이 없는 민간인들의 불법·위법 활동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