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발 미세먼지 막는다” 인공 강우 커튼 실험…실험 장소는?

인공 강수 커튼 실험의 성공이 입증되면, 서해상에 인공 비를 내리게 할 계획이다. [사진 JTBC 캡처]

인공 강수 커튼 실험의 성공이 입증되면, 서해상에 인공 비를 내리게 할 계획이다. [사진 JTBC 캡처]

경기도와 기상청이 손을 잡고 인공 강우를 통해 중국발 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있는 ‘인공 강수 커튼’ 실험을 했다.  
 
14일 JTBC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는 미세먼지를 줄이는 인공 강우 실험을 위해 기상청과 협약을 맺고 이달부터 연말까지 2~3차례 실험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름을 향해 염화칼슘을 뿜으면 구름 속 물을 빨아들여 인공비를 내리게 하는 원리를 이용했다. [사진 JTBC 캡처]

구름을 향해 염화칼슘을 뿜으면 구름 속 물을 빨아들여 인공비를 내리게 하는 원리를 이용했다. [사진 JTBC 캡처]

인공 강우 실험은 항공기를 이용해 자연 상태의 구름에 액체 질소나 염화칼슘, 요오드화은 등을 뿌려 빗방울을 만든다. 이번 실험에는 염화칼슘이 사용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 실험을 물을 빨아들이는 염화칼슘의 성질에 착안했다. 구름을 향해 염화칼슘을 뿜으면 구름 속 물을 빨아들여 물방울이 뭉쳐지면 무거워진 무게로 인공비를 내리게 하는 원리다. 이 비가 미세먼지를 씻어내기도 하고 중국에서 날아오는 먼지도 막는 커튼 효과도 낸다는 거다.   
이 비가 미세먼지를 씻어내기도 하고 중국에서 날아오는 걸 막는 커튼 효과도 낸다는 주장이다. [사진 JTBC 캡처]

이 비가 미세먼지를 씻어내기도 하고 중국에서 날아오는 걸 막는 커튼 효과도 낸다는 주장이다. [사진 JTBC 캡처]

경기도는 인공강우가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 인공강우를 미세먼지를 막는 방안으로 환경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실제 2010년 경기도 일대에서 2㎜ 이상 인공 비를 뿌리는 실험으로 미세먼지 농도의 감소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실험 효과가 입증되면 중국발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정부 차원의 인공강우 시험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실제 2010년 경기도 일대에서 2㎜이상 인공 비를 뿌리는 실험을 한 결과 미세먼지 농도가 줄어드는 효과를 확인했다. [사진 JTBC 캡처]

실제 2010년 경기도 일대에서 2㎜이상 인공 비를 뿌리는 실험을 한 결과 미세먼지 농도가 줄어드는 효과를 확인했다. [사진 JTBC 캡처]

경기도 관계자는 “기상과학원이 이미 몇 차례 한 예비실험에서 적은 양이나마 비가 내렸는데 이번 실험에서는 인공강우가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어느 정도 효과가 있는지가 주된 목표”라고 밝혔다. 
인공 강수 커튼의 실험 장소로는 화성과 안성, 평택, 오산 지역이 검토되고 있다. [사진 JTBC 캡처]

인공 강수 커튼의 실험 장소로는 화성과 안성, 평택, 오산 지역이 검토되고 있다. [사진 JTBC 캡처]

인공강우가 중국발 미세먼지를 줄이는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 지 눈길을 끈 가운데, 실험 장소로는 화성과 안성, 평택, 오산 지역이 검토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