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중도보수 통합론에 우원식 견제구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중도보수 통합론을 내 건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대표에 대해 견제구를 던졌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유 대표가 중도보수 통합론을 얘기했는데 그 취지는 충분히 이해가 가나 우리 정치가 마주한 시대적 과제는 진보와 보수로 구분돼 나눌 수 없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지금 대한민국 정치는 상식과 비상식이냐 갈림길에 서 있고  개혁이냐 반개혁이냐에 국민의 삶이 걸려 있다”며 “개혁을 통해 새로운 정치의 길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우 원내대표의 발언은 중도보수 통합을 주도하겠다는 유 대표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교집합을 넓히며 중도층으로의 확장을 시도하는 것을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지금은 개혁이냐 반개혁이냐에 국민 삶 걸려 있어"

 새 정부 출범 이후 민주당은 진보층은 물론 중도층에서도 지지세를 넓혀 놨다. 지난 10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정례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율은 47%로 자유한국당(12%)을 크게 앞섰다. 응답자들의 성향으로 보면 민주당은 자신을 ‘진보’라고 답한 응답자중 71%의 지지를 얻은 데 이어 ‘중도’ 응답자에서도 선두를 달렸다. 민주당 43%, 바른정당 12%, 국민의당 8%, 한국당 7%, 정의당 4%의 순이다. 이런 상황에서 유 대표의 중도보수 통합론이 먹혀들 경우 중도층의 이탈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우 대표는 “바른정당이 새 길에서 첫 번째 마주친 관문은 내년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국민의 새로운 신뢰를 찾는 것”이라며 “사람예산, 정의 입법에 바른정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우 대표는 전날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한국당에 이어 국민의당의 반대로 채택되지 않은 데 대해서도 “채택 거부는 민심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보고서 채택 일정까지 합의한 국민의당의 불참은 더 납득이 안 된다”며 “(바른정당의) 정운천 의원도 자리를 지키며 보고서를 채택하려 했는데 국민의당의 빈 자리는 더 큰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