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영학 계부 며느리 성폭행’ 미궁으로...‘공소권 없음’ 종결

이영학 계부가 숨진 채 발견된 비닐하우스. [연합뉴스]

이영학 계부가 숨진 채 발견된 비닐하우스. [연합뉴스]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이영학 사건'에서 이영학 계부의 며느리 성폭행 혐의는 미궁 속에 남게 됐다.
 
14일 사건을 수사 중인 강원 영월경찰서는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성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던 이영학의 계부 배모(60)씨가 지난달 25일 자신의 집에서 목을 매 사망함에 따른 것이다.
 
경찰은 지난 9월 1일과 같은 달 5일 며느리인 최모(32)씨와 의붓아들인 이영학이 제출한 고소장을 토대로 계부 배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고소장에는 배씨가 이영학의 아내 최씨를 2009년 3월 초부터 지난 9월 초까지 8년간 수차례 성폭행했다는 내용이 있었다.
 
경찰은 지난 9월 6일과 지난달 12일 배씨를 2차례 소환 조사했다. 배씨는 경찰의 3차 소환 조사를 앞둔 같은 달 25일 오후 1시 27분께 영월군 상동읍 자신의 집 비닐하우스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배씨의 상의 안 주머니에서 메모지 형태로 발견된 유서에는 "얼굴을 들고 다닐 수가 없다. 형사분들에게 부탁하는데, 누명을 벗겨달라. 지금까지 도와주신 분들에게 죄송하고 형님에게 미안하다"고 적혀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로 조사 중이던 배씨가 사망함에 따라 검찰의 부검 지휘 등 절차에 따라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송치했다"며 "조사 중 피의자가 사망한 사건으로 수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