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홈스쿨링’으로 대학 합격한 14세 소녀…처음 대출한 책은

 홈스쿨링으로 공부한 14세 소녀가 내년에 대학생이 된다.
 

부산 영산대는 2018학년도 신입생 수시모집에서 법학과에 지원한 이지연(14) 양이 최연소로 합격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양은 2002년 11월 23일생으로, 만 14세다. 정규 학교 교육에서라면 올해 중학교 3학년이다.
 
올해 영산대에 최연소로 합격한 이지연 양(14·가운데)이 부구욱 총장(왼쪽)과 면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영산대에 최연소로 합격한 이지연 양(14·가운데)이 부구욱 총장(왼쪽)과 면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어릴 때부터 유난히 책을 좋아했던 이 양은 만 6세 때 영재 판정을 받고 초등학교 2학년 여름방학부터 홈스쿨링을 시작했다고 한다. 어머니 한정하(41) 씨는 “학교의 갇힌 틀보다는 자유롭게 학습할 수 있어 홈스쿨링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 양은 2015년 초·중졸 검정고시를 거쳐 올해 고졸 검정고시까지 합격했다.
 
이 양은 지난 9일 어머니 한 씨와 함께 영산대에서 부구욱 총장과의 면담에서 “도서관에서 맘껏 책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대학 측은 입학하기 전인 이 양에게 특별히 교직원 ID를 이용해 책을 대출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부 총장과 면담을 마친 후 곧바로 도서관으로 달려간 이 양이 대출해간 책은 플라톤의 ‘국가론’이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