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해순 변호사 “여성혐오에 기인한 사건…남녀 바뀌었어도 이랬겠나”

가수 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씨의 변호인인 박훈 변호사가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딸 살해 혐의 의혹을 제기한 김광석 친형과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에 대해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 고소장 제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수 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씨의 변호인인 박훈 변호사가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딸 살해 혐의 의혹을 제기한 김광석 친형과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에 대해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 고소장 제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수 고(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씨의 법률 대리인 박훈 변호사가 “이상호 기자가 서해순을연쇄 살인마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14일 박 변호사는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딸 살해 혐의 의혹을 제기한 김광석 친형 김광복씨와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에 대해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변호사는 취재진을 만나 “이상호 기자 등이 서씨를영아 살해, 김광석, 서연양 등 3명을 연쇄 살인한 살인마로 만들었다”면서 “이것이 매우 잘못됐다는 것을 법적으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서씨의 최근 심경에 대해서는 “연쇄살인범이 된 심정을 생각해보라”면서 “슬픔과 분노, 자괴, 참담함 등이 서씨의 심경”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박 변호사는 서씨를 둘러싼 비난 여론이 ‘여성혐오’에서 기인했다면서 “만약 여자가 죽고 남편이 상속재산 소송을 벌였다면 이런 사건이 일어났을까 싶다. 이번 사건은 ‘여자가 집에 잘못 들어오면 무슨 일이 난다’고 하는 것을 재현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서씨 측은 전날 서부지법에 김씨와 이 기자의 명예훼손 행위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과 영호 ‘김광석’ 상영금지·비방 금지 가처분 신청도 제기했다.  
 
서씨 측은 이 기자가 상영금지를 어길 경우 회당 5000만원을 지급해야 하며, 김씨나 이 기자가 비방 금지 가처분을 어길 경우에는 100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고 적시했다.  
 
김씨는 ‘서씨가 딸 서연 양을 일부러 사망하게 하고, 딸 사망 사실을 숨겨 저작권 소송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었다’며 서씨를 유기치사·사기 혐의로 고소·고발하면서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언론 인터뷰 등으로 알린 혐의를 받는다.  
 
이 기자는 올해 자신이 만든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이 타살당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 배후에 서씨가 있다는 것 같다는 취지로 의혹을 제기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약 두달간 수사한 끝에 지난 10일 서씨에 대해 혐의없음 결론을 내리고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