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병수 “적폐청산 아닌 정적청산...좌시하지 않을 것”

서병수 부산시장. [중앙포토]

서병수 부산시장. [중앙포토]

서병수 부산시장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과 관련해 "적폐청산이라 하지 말고 정적청산이라 하자"며 비난했다.

 
서 부산시장은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요즘 같아선 마치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것 같다"며 "살생부가 공공연히 나돌고, 국민의 눈과 귀를 막고는 완장 찬 저들만이 정의인 양 행세한다"고 적었다.
 
그는 '삶은 개구리'를 거론하며 "변화하는 환경에 빠르게 대응하지 못하면, 큰 화를 당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지금 보수는 뜨뜻한 물 안의 개구리다. 현 정권의 노골적인 칼날에도 제 죽는 줄 모른다"고 말했다.
[서병수 부산시장 페이스북 캡처]

[서병수 부산시장 페이스북 캡처]

이어서 현 정부의 적폐청산과 관련해 "적폐청산이라 하지 말고 정적청산이라 하자"며 "완장 찬 세력의 목적은 보수의 궤멸이다. 경각심을 갖자. 나 역시 그들이 제기하는 LCT,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해 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분명히 경고한다. 이제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