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귀순 병사, ‘지프’ 타고 군사분계선 접근...“北, 무차별 총격”

병원으로 옮겨지는 귀순 북한병사. [연합뉴스]

병원으로 옮겨지는 귀순 북한병사. [연합뉴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13일 귀순한 북한 병사가 군용 지프를 타고 북측의 초소까지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은 이 병사의 귀순을 저지하고자 무차별 총격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군 당국에 따르면 전날 JSA로 귀순한 북한 군인은 군용 지프를 타고 JSA 초소 인근까지 접근했다. 지프를 이용해 빠른 속도로 초소 인근까지 왔지만, 지프 바퀴가 도랑에 빠지면서 차에서 내려 초소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엔군사령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군 한 명은 대한민국과 북한의 실질적인 경계선인 군사분계선 인근까지 차량을 통해서 왔다"며 "이후 그는 차량에서 하차해 계속해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도주했으며 도주하는 동안 다른 북한 병사들로부터 총격을 지속해서 받았다"고 밝혔다.
 
북한군의 추격조 수명이 해당 병사의 지프 뒤를 추격한 장면도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북한군 추격조 수명이 귀순자를 추격해왔다"며 "이들은 군사분계선(MDL) 북쪽 지역에서 귀순자를 살상할 목적으로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고 전했다.
 
귀순한 북한군 병사는 팔과 다리, 장기 등에 총격을 입고 현재 치료 중이다.
 
이 관계자는 총격이 발생한 지역과 관련해 "총격은 MDL 이북지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자세한 사항은 현재 진행 중인 유엔사 군정위 조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