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軍사이버사 정치공작 의혹’ 檢, 김태효 전 비서관 출국금지

김태효 전 청와대 비서관. [중앙포토]

김태효 전 청와대 비서관.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온라인 정치공작 의혹과 관련 검찰이 김태효 전 청와대 비서관을 출국 금지했다.
 
14일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 검사)는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을 지낸 김 전 비서관이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공작에 관여한 혐의점을 포착하고, 이르면 이부 소환해 조사하는 방침을 검토 중이다.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인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년부터 청와대 참모진에 합류해 2012년까지 대외전략비서관, 대외전략기획관을 지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이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군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열어 군 심리전단 증원 등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이날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앞서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전 비서관이 거론된 ‘사이버사령부 관련 BH(청와대) 협조 회의 결과’ 문건을 공개했다.
 
검찰은 앞서 군 정치공작 활동에 관여한 혐의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을 지난 11일 구속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