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사장님 생신 위해 돈 걷자”더니…중간에서 꿀꺽?

단국대 상징탑 모습. [사진 단국대]

단국대 상징탑 모습. [사진 단국대]

단국대학교의 주요 보직간부가 부하 교직원들로부터 이사장 생일축하금 명목으로 돈을 걷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학교가 진상 조사에 나섰다.  

 
14일 단국대에 따르면 모 부처 처장 A씨는 지난 9월 장충식(85) 이사장의 생일을 앞두고 부처장급 교직원 10여명으로부터 1인당 100만원씩 전달받았다.  
 
A씨는 교직원들에게 “이사장 생일이니 축하하는 의미로 돈을 걷자”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장 이사장은 직원들로부터 돈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A씨는 교직원들로부터 돈을 입금 받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일부는 급전이 필요해 돌려주지 못했고 일부는 최근에 돌려줬다”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관계자는 “장 이사장은 직원들로부터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학교에 알려왔다”며 “감사부서를 통해 정확한 사실 관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