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추행 동영상 동부그룹에 넘긴 피해자 측 변호인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뉴스1]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뉴스1]

경찰이 비서를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되고도 3차례 소환에 불응한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에 대해 체포영장을 신청한 가운데, 피해자의 전 변호인 사무장이 성추행 동영상을 동부그룹 측에 넘긴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13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고소인 A씨가 전 변호인 사무장 B씨를 업무상 기밀누설 혐의로 고소해 B씨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A씨가 고소 당시 증거 자료로 갖고 있던 성추행 동영상을 A씨의 동의 없이 동부그룹 측에 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해당 사무장이 동부그룹 측 요청을 받았는지 등 파일을 넘긴 배경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이후 사건 담당 변호사를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수서경찰서는 또 김 전 회장에 대해 체포 영장을 신청했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일·12일과 이달 9일에 경찰에 나오라는 출석요구서를 발송했으나 김 전 회장 측은 “신병 치료 때문에 출석하기 곤란하다”며 불응했다.  
 
김 전 회장은 신병 치료를 이유로 7월 말부터 미국에 머물고 있다. 김 전 회장 측은 경찰에 “빨라야 내년 2월쯤 귀국할 수 있다”는 미국 의사의 의견서를 제출했다.  
 
김 전 회장 측은 “건강 문제로 당장 귀국하기 어렵다는 점을 밝혔는데도 체포영장을 신청한 것은 유감”이라며 “의사의 허락이 떨어지는 대로 귀국해서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이 발부되면 김 전 회장이 귀국하는 즉시 공항에서 체포해 조사할 수 있다”며 “인터폴 등을 통한 국제 공조는 체포영장이 나온 이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7월 자신의 사무실에서 여비서 A씨의 신체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9월 김 전 회장을 고소했고 김 전 회장은 피소 사실이 알려진 지 이틀 만에 회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