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활비 靑 상납의혹, 이병기 전 국정원장 긴급체포

국정원 특활비를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14일 새벽 체포됐다. [사진 연합뉴스]

국정원 특활비를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14일 새벽 체포됐다. [사진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를 받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14일 새벽 긴급체포됐다.
 
14일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이 전 원장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 등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전 원장을 긴급체포했다”며 “향후 체포 시한 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검찰은 13일 이 전 원장은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국정원장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경위를 조사했다.
 
이 전 원장은 지난 2014년 7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국정원장을 역임했다. 이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이어 박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냈다.
 
검찰은 남재준 전 원장 시절 월 5000만원이던 상납 액수가 이 전 원장을 거치며 월 1억원을 불어난 것으로 파악했다.
 
지난 정권의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40억원을 박 전 대통령 측에 상납해 국고에 손실을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소환된 남재준·이병호 전 원장은 특수활동비 상납 경위에 대해 당시 청와대 측의 요구를 거부할 수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병기 전 원장 역시 앞서 두 전 원장과 비슷한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