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정치생명 연장 위해 구질구질하게 굴지 않겠다”

바른정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가 13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 당 대표로 선출된 유승민 의원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바른정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가 13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 당 대표로 선출된 유승민 의원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13일 바른정당의 새 사령탑에 오른 유승민 대표가 “내년 지방선거에서 정치 생명을 걸겠다”며 “국민이 참패라고 평가하면 정치생명을 연장하기 위해 구질구질하게 구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14일 보도된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방선거 결과에 정치 생명을 걸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바른정당이 개혁 보수를 내걸고 벌이는 승부에서 지면 나도 정치 생명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원 등에 바른정당이 신인을 대거 공천하고 국민의 평가를 기다리겠다고도 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김무성 의원을 향한 착잡한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유 대표는 앞서 “김 의원은 ‘반기문 대통령’을 위해 바른정당을 만들었다고 생각하는 분”이라고 말한 바 있다.  
 
유 대표는 “김 의원이 의원들 앞에서 ‘바른정당은 반기문 대통령 만들려고 만든 당’이라고 했을 때 충격을 받았다”며 “우리는 새로운 보수를 해보고 싶어 창당했는데 이분은 당을 만들 때부터 생각이 달랐구나 하는 생각에 마음이 착잡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또 자유한국당과의 연대는 회의적으로 평가했지만, 국민의당과의 연대·통합의 길은 열어놨다. 실제로 유 대표가 당선 후 자유한국당에 예방을 제안했지만, 홍준표 대표 측에서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대표는 안철수 대표에 대해 “내가 영남 지역주의에서 벗어나려 애썼다면 안 대표는 호남 지역주의에 저항하면서 진통을 겪는 것 같다”며 “국민의당이 진통을 잘 극복해 논의의 문이 열렸으면 좋겠다. 안 대표가 미래를 보는 정치 세력으로 같이 가자고 한다면 길은 열려 있다”고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