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시형, 매출 600억원 기업 100만원에 인수”...다스 개입 의혹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 특검 소환.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 특검 소환.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연 매출이 수백억원에 이르는 기업을 100여만원에 인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정상적인 거래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시형 회사, 100여만원에 기업 인수
13일 오후 JTBC 뉴스룸에 따르면, 다스의 전무인 이씨는 지난 2015년 에스엠이라는 이름의 업체를 설립했다. 에스엠의 주요 사업은 자동차부품 제조 및 판매·유통으로, 이씨가 지분 75%를 소유하고 있는 형태다. 에스엠의 자산 규모는 11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후 에스엠은 작년 다온이라는 기업을 인수했는데, 다온은 다스의 핵심 납품업체다. 연평균 매출액은 600억원, 영업이익은 10여억원에 이르는 기업이지만, 에스엠이 다온을 인수한 가격은 100여만원에 불과했다는 내용이다. 에스엠이 자산규모 측면에서 36배나 큰 업체를 헐값에 인수한 셈이다.
 
다온의 매각 과정에 관여한 A씨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다온의) 경영 악화로 생긴 200억원대 부채를 가져가는 조건으로 100여만 원에 회사를 넘겼다"고 밝혔다. 다온이 작년 34억원 영업적자를 기록해 회사를 에스엠에 싸게 매각했다는 설명이다.
 
또 A씨는 에스엠과 다온의 거래와 관련해 "주거래처인 다스에 인수를 의뢰했고, 다스가 에스엠으로 정해서 알려왔다"고 밝혔다. 다스가 매각 과정에 개입해 에스엠이 다온을 인수하게 됐다는 의미다.
다스, 이시형 회사에 자금 지원 의혹
이씨의 에스엠이 다온을 인수한 이후 다스 측에서 다온에 돈을 빌려준 사실도 확인됐다.
 
에스엠에 인수된 이후 다온의 재무제표에 따르면 다온은 작년 다스로부터 34억원을, 다스의 핵심 납품업체인 금강으로부터 16억원을 빌린 것으로 돼 있다. 금리는 각각 2.0%와 2.9%로 3~5%대인 은행권 금리보다 낮게 설정돼 있다.
 
다스 처지에서 보면 빌려오는 돈의 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돈을 빌려준 셈이다. 회사에 손해를 끼칠 가능성이 있어 '배임'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이씨는 작년부터 다스 중국 법인 4곳에서 대표를 맡고 있다. 올해부터는 국내 회계 책임자로도 활동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