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군 1명, 총상 입은 채 JSA로 귀순

북한군 1명이 13일 총상을 입은 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을 통해 귀순했다.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 병사가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수술실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군 1명이 13일 총상을 입은 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을 통해 귀순했다.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 병사가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수술실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북한군 1명이 귀순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군에 의한 총격까지 벌어졌다. JSA에서 ‘총성’이 울린 건 1984년 이후 33년 만이다.
 

군사분계선 남쪽 50m서 발견
JSA 내 총격사건 33년 만에 처음

합동참모본부는 13일 오후 3시31분쯤 북한군 1명이 판문점 JSA 남측 자유의집 방향으로 귀순했다고 밝혔다. 발견 당시 귀순병사는 어깨와 팔꿈치 등에 총상을 입은 상태였다. 발견 지점은 군사분계선(MDL) 남쪽 50m 지점으로, JSA 내 남북 간 접촉이 이뤄져 오던 자유의집 북서쪽 방향이었다. 합참은 귀순 현장을 목격한 한국군은 없다고 밝혔다. 다만 총격은 북한군 내부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한국군과 북한군은 휴전협정에 따라 JSA에서 유효사거리 50m 정도의 권총만을 휴대할 수 있다. 귀순병사가 쓰러진 지점을 감안하면 JSA 북측 지역에서 총격이 발생했을 것이라고 합참은 설명했다.
 
합참 관계자는 “북측 판문각 초소 근처에서 여러 발의 총성이 들려 아군의 경계태세를 높였는데 귀순 북한군이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걸 발견했다”며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과의 교전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남측 지역으로 총알이 넘어온 피탄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판문점 경비를 맡은 한국군 병력들은 포복으로 귀순 북한군에게 다가가 오후 3시56분쯤 신병을 확보한 뒤 안전지역으로 끌고 갔다. 귀순 북한군은 유엔군 헬기를 타고 아주대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국내 최고의 총상 전문가인 이국종 외상외과 교수가 귀순 북한군의 치료를 맡았다.
 
한국군, 포복으로 다가가 구출 … 이국종 외상센터서 치료

 
[그래픽=차준홍·심정보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심정보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귀순 북한군은 남성으로 하급전사(병사) 군복을 입고 있었으며 무장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정부는 응급 치료가 끝나는 대로 그를 상대로 귀순 동기를 조사할 계획이다. 군 당국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강화했다.
 
한국군은 JSA에서 남북에 걸쳐 있는 중립국 감독위원회 회의실 주변을 경비할 수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귀빈이나 관광단이 JSA를 방문할 때만 경계를 서고, 그럴 때마다 북한군도 나온다고 한다. 평시는 대개 초소근무만 한다.
 
귀순 당시를 목격한 한국군이 없던 이유라고 군 당국은 설명했다. 판문점에서의 총격 사건은 84년 11월 23일 이후 33년 만이다.
 
당시 소련(러시아) 국적의 바실리 야코블레비치 마투조크가 판문점 북측 지역을 관광하다 갑자기 망명하려 하자 북한군이 경고사격을 했다. 마투조크가 경고사격에도 계속 남하하자 북한군이 군사분계선까지 넘었다. 이에 유엔군이 대응하면서 30분 넘게 남북 간 총격전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카투사 병사 1명이 숨지고 미군 1명이 부상했으나 북한군 피해는 밝혀지지 않았다. 마투조크는 망명 후 미국으로 건너갔다.
 
북한군은 출신 성분이 좋고 사상이 투철한 인원을 따로 뽑아 JSA 경비 병력으로 투입한다. 그런데도 김영삼 정부 말기인 98년 2월 3일 당시 변용관 북한군 상위(대위)가 JSA를 넘었다.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7년에도 JSA 경계병이 귀순했다. 두 사람 모두 귀순 후 한국에 정착했다. 이번이 세 번째 JSA 귀순인 셈이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