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엔총회 무대 김연아 “10살 때 남북선수단 보고 스포츠 힘 느껴”

[사진 유엔웹TV캡처]

[사진 유엔웹TV캡처]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가 13일(현지시간) 유엔 무대에서 평화 메시지를 전달했다.

 
 김연아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 특별연사로 연단에 올랐다. 평창올림픽의 성공개최를 위한 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하는 자리에 직접 연사로 나섰다.  
 통상 정부대표 1인만 발언하는 게 관례지만 우리측 요청에 따른 유엔총회 결정으로 김연아가 이례적으로 추가 발언을 했다.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전세기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1일 오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주기장에서 열린 환영행사에서 이낙연 총리와 평창 홍보대사 김연아가 성화대에 성화를 점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전세기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1일 오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주기장에서 열린 환영행사에서 이낙연 총리와 평창 홍보대사 김연아가 성화대에 성화를 점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약 4분간 영어로 진행한 연설에서 2010 밴쿠버올림픽 피겨 금메달리스트로서 개인적 경험을 담아 올림픽 정신을 전달했다.
 
 김연아는 “두 차례 올림픽 참가자, 유니세프 국제친선대사로서 인종과 지역, 언어, 종교를 뛰어넘는 스포츠의 힘을 체험했다”며 “특히 10살 때 남북 선수단이 (2000년 호주 시드니올림픽) 경기장에 동시 입장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처음으로 스포츠의 힘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유엔총회에서 올림픽 휴전결의안이 채택되는 것을 보면서 다시 한 번 스포츠의 힘을 느끼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 유엔웹TV캡처]

[사진 유엔웹TV캡처]

 
 이희범 평창올림픽조직위원장도 기조연설을 통해 평창올림픽의 준비 상황을 설명하면서 국제사회 지지를 다시 한 번 호소했다. 이날 유엔총회에는 김연아를 비롯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이끄는 정부대표단이 출동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