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우린 죽음의 계곡에 들어섰다” 내달 중순까지 보수통합 성과 내기로

흔들거리는 ‘바른정당호’의 새 선장은 예상대로 유승민이었다.
 

바른정당 새 대표 56% 압도적 당선
“야 3당이 같이 논의할 수 없다면
한국·국민의당 상대할 창구 만들 것”

유 신임 대표는 13일 취임 일성으로 “개혁보수의 창당정신, 그 뜻과 가치를 지키겠다”며 "나라의 미래와 개혁의 길에 대해 뜻을 같이하는 중도보수 통합을 위해 계속 노력하자”고 말했다.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유 신임 대표는 1만6540표(55.6%)를 얻어 당선됐다. 책임당원 투표 50%, 일반당원 투표 20%, 여론조사 30%를 합산한 결과다. 차점자인 하태경(7132표·24.5%), 정운천(3003표·10.3%), 박인숙(1366표·4.7%) 후보는 최고위원이 됐다. 정문헌(797표·2.7%), 박유근(336표·1.2%) 후보가 뒤를 이었다. 바른정당은 지난 9월 이혜훈 전 대표가 금품수수 혐의로 물러난 뒤 68일 만에 새 대표를 맞았다.
 
관련기사
 
압도적 지지로 당선된 유 신임 대표의 표정은 밝지 않았다. 당의 ‘잔칫날’인 이날 주호영 원내대표가 탈당계를 제출했다. 8명의 의원은 이미 탈당했다. 여기에 이명박 전 대통령 변수까지 더해지면서 바른정당의 입지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적폐청산을 ‘정치 보복’으로 규정하자 연대의 대상으로 꼽히는 국민의당이 여권을 옹호하는 등 정치권이 ‘보수 대 진보’의 구도로 다시 짜이고 있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서는 이 전 대통령 관련 변수가 커질수록 한국당과의 차별화된 개혁 보수를 표방하는 바른정당의 설 자리가 좁아질 수밖에 없다고 보고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 전 대통령을 지원 사격하면서 보수 적통 드라이브를 걸고 있지만 유 신임 대표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 문제에 대한 질문에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온 것도 아니고, 검찰 수사가 전직 대통령까지 확대될지 여부도 아직 불분명하다”며 "미리 예단해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피해 갔다.
 
유 신임 대표는 추가 탈당 우려에 대해 "최대한 설득해 지금은 많이 안정을 찾으신 분도 계시고 좀 더 설득이 필요한 분도 일부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12월 중순까지 중도보수 통합 논의의 성과를 내자고 약속했기 때문에 진지하게 노력하겠다”며 "만약 3당이 같이 논의할 수 없다면 한국당과 국민의당을 상대할 창구를 따로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유 신임 대표는 이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했다. 한국당에도 방문 의사를 밝혔지만 홍준표 대표 측에서 거절했다고 한다.
 
유성운·백민경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