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공기관들 지역인재 의무채용해야 혁신도시 활성화”

이창희 진주시장. [사진 진주시]

이창희 진주시장. [사진 진주시]

“지방이전 공공기관이 지역 인재를 의무적으로 채용해야 지역 대학이 살아나고 지역 대학이 살아야 지역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다.” 전국혁신도시협의회장을 맡은 이창희(66·사진) 진주시장은 지난 8일 시청 집무실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지역인재 채용’을 여러번 강조했다. 전국혁신도시협의회는 10개 혁신도시가 있는 12개 기초단체장의 협의회다.
 

‘혁신도시협의회장’ 이창희 진주시장

지난달 혁신도시법 개정으로 지역인재 의무채용이 가능해진 것 아닌가.
“‘공공기관에서 지역인재를 채용할 수 있다’고 돼 있던 부분이 ‘지역인재를 채용해야 한다’고 바뀐 건 맞다. 하지만 현재 입법 예고 중인 대통령령을 보면 정원의 몇 명을 채용하는지 기준을 정하는 채용할당제가 아니라 성적 등 조건에 따라 채용 수가 달라지는 채용목표제로 검토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실제 충원율은 높지 않을 것이다.”
 
왜 지역인재 채용이 중요한가.
“혁신도시 본래 목적이 지역균형 발전 아닌가. 이를 위해선 국가가 지방에 돈을 풀어 경쟁력을 높이는 게 첫 번째 방법이다. 그리고 지역인재를 공공기관 등에서 채용해 지역대학과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는 게 또 다른 방법이다. 현재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비율은 10%대 수준이다.”
 
관련기사
공공기관 이전으로 세수는 늘었을 텐데.
“혁신 도시가 들어서면서 세수는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해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에서 들어온 세수는 220여억원이다. 어느 정도 도움이 되는 건 맞다. 하지만 혁신도시 조성 이후 도서관이나 공용 주차장, 버스 정류장 등 편의 시설을 짓는데 상당한 돈이 들어간다. 중앙 정부의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 지금은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이 지역발전을 위해 직접 투자를 하고 싶어도 법적 근거가 없어 할 수 없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제도적 손질도 필요하다.”
 
진주=위성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