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상기 법무부 장관 “검사 자살로 검찰 내부저항 움직임 없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으로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여부를 묻는 질문에 검찰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으로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여부를 묻는 질문에 검찰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3일 “검찰 내부에서 변창훈 검사의 자살을 계기로 저항 움직임이 있다거나 하는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비경제부처 예산심사에 출석해 국가정보원 댓글수사 은폐 혐의로 수사받던 변 검사의 투신 사망 사건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의 질문에 “수사가 정당하게 이뤄진다는 점은 법무·검찰 모든 구성원이 인식을 같이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오른쪽)이 13일 오전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오른쪽)이 13일 오전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장관은 이어 “(사건과 관련해) 비판적인 것이나 왜곡적인 것은 그때그때 법무부에서 대응하겠다”며 “대다수 국민이 왜곡된 내용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너희(현 정권)가 죽였다는 보도가 많이 나온다”는 소 의원의 질의엔 “적폐수사가 특정인의 처벌을 위해 진행되는 것이 아니다”며 “계속 나타나는 증거에 의해 수사가 진행되기 때문에 그런 평가는 타당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으로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여부를 묻는 질문에 검찰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으로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여부를 묻는 질문에 검찰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장관은 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국정원 불법사항까지 눈감고 거드는 게 검사로서 해야할 일이냐”는 물음에는 “개인적인 죽음에 대해서는 안타깝다”면서도 “(변 검사에 대한) 검찰 수사에 있어서 인권침해 문제가 제기되는데 보고받기론 그런 건 없다고 본다. 수사방향도 잘못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박 의원이 “이명박 정부가 정권을 재창출하려고 국정원과 군대를 이용했다면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하지 않느냐”는 질의에는 “국가정보기관이 정치중립을 지키지 않는 것은 다른 국가기관보다 영향이 크다. 굉장히 중대한 사안이며, 위반했다면 처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