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의회 의장 "영국과 이혼합의금으로 600억유로 내야"

안토니오 타이아니 유럽의회 의장. [연합뉴스]

안토니오 타이아니 유럽의회 의장. [연합뉴스]

안토니오 타이아니 유럽의회 의장이 영국이 유럽연합(EU)를 떠나면서 이른바 '이혼합의금'으로 최소한 600억 유로(약 78조4천억원)를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영국 언론은 13일(현지시간) 보도된 타이아니 의장이 독일 신문 푼케와 인터뷰에서 "내 견해로 영국은 유럽연합 재정기여금으로 최소 600억 유로는 돼야 한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유럽연합 고위 관계자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혼합의금 수치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측은 이혼합의금 쟁점과 관련해 세부항목들을 놓고 영국이 책임질 항목인지 여부와 책임질 금액은 얼마인지를 두고 협상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유럽연합 파트너들이 현 유럽연합 예산계획(2014~2020년) 기간 더 많이 내거나 더 적게 받는 것에 관해 걱정하기를 원치 않는다. 우리는 회원 시절 했던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2020년까지 2년간 모두 200억 유로를 지급하겠다는 의미라고 영국 언론들은 해석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