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측근 “우리라고 정보 없겠나”, MB는 페이스북 활동재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바레인 방문을 위해 1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여권의 적폐청산 활동과 관련해 "지난 6개월간 적폐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바레인 방문을 위해 1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여권의 적폐청산 활동과 관련해 "지난 6개월간 적폐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한 달 반 만에 페이스북 활동을 재개했다. 중동 바레인을 방문 중인 이 전 대통령은 13일 페이스북에 “(바레인 주재) 외교사절 및 고위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강연에서 저는 자원이 부족한 대한민국이 오늘날과 같은 성장을 이룩한 비결은 교육과 국민의 단합된 힘이었다고 강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것은 지난 9월 28일 이후 47일 만이다.

 
[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한편 이 전 대통령 한 측근은 이날 국민일보를 통해 “우리도 5년을 집권했는데 정보가 없겠느냐. 노무현정부 때의 각종 의혹은 현 정부 핵심 세력과 이어진다. 우리는 아직까지도 현 정부처럼 전 정부의 캐비닛을 들춰 서류를 폭로하는 일을 하고 싶지 않다. 그러나 현 정부의 정치보복이 계속될 경우 절대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은평구 구파발역 광장에서 열린 '제1회 평화 자전거대행진' 출발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은평구 구파발역 광장에서 열린 '제1회 평화 자전거대행진' 출발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핵심 실세였던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이게 무슨 동네 잡범도 아니고 한 나라의 대통령했던 사람이 산하 기관에서 한 일에 대해 (본인이) 나가서 결백을 밝히는 건 그 자체가 넌센스”라며 “살아있는 권력이든 죽어있는 권력이든 정의에 반하는 행위를 보면 거기에 저항하는 게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