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중국어선으로 위장해 흥진호 나포”…송영무 국방 밝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0월 동해에서 어선 흥진호를 나포할 당시 중국 어선으로 위장한 단속정을 이용했다고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밝혔다. 송 장관은 13일 국회 예산결산특위 예산심사에 출석해 흥진호 나포ㆍ억류 사건에서 군과 해경의 부실 대응을 지적하는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송 장관은 “확인을 해보니까 (흥진호를) 납치한 (북한) 선박은 중국 어선을 가장했다”며 “완전한 군함이 아니고 어선 형태 선박이었고, 군인들이 총을 들이대고 흥진호의 한국 선원과 외국 선원들을 선창에 가둔 채 어디로 가는지 모르게 데리고 갔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어 “북한이 (배타적) 경제수역에서 중국이나 우리 선박의 불법 어로를 감시하려고 어선을 가장해 같이 조업한다는 사실을 이번에 새로 발견했다”고 말했다.
 
흥진호 보고위치 관련 자료. [중앙포토]

흥진호 보고위치 관련 자료. [중앙포토]

송 장관은 북한이 나포 6일 후 흥진호를 송환할 때까지 군 당국이 나포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흥진호 선장과 선주가 통화해서 위치를 속이고서는 (북한 해역) 안으로 들어가서 증거를 인멸하려고 GPS(위성항법장치)를 꺼놓았다”며 “해경청 보고 시스템과 해군을 속이는 행태가 드러났는데 군사적ㆍ법적 협조 체계를 강화해 앞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송 장관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지시로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 관여 증거가 드러나고 있다”는 이찬열 국민의당 의원의 지적에 “일견 그런 것들이 나타나고 있다. 군이 해서는 안 될 사안이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국기 문란 사건 아니냐”는 질문에 “맞다”고도 답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