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우택 “서청원ㆍ최경환 제명, 내 임기까지는 없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서청원ㆍ최경환 의원 징계를 위한 의원총회 소집과 관련해 “제가 (원내대표) 임기를 하는 동안 의총을 소집해 해결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서청원(左), 최경환(右)

서청원(左), 최경환(右)

정 원내대표는 이날 바른정당 탈당파의 재입당에 반발해 친박계가 요구해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제가 임기를 하는 동안은 홍준표 대표도 그럴 거라 믿고 있고 제 소신도 그렇기 때문에, 표결에 의해 동료의원을 제명시키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의원총회 개최 권한 있는
정 원내대표 임기는 12월 15일까지
“정치는 외나무다리 건너는 게 아니야”

 
이는 현역 의원인 서ㆍ최 의원을 제명하려면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데 의원총회 개최 권한이 있는 정 원내대표가 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다. 정 원내대표의 임기는 12월 15일까지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오른쪽)가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우택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오른쪽)가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우택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정 원내대표는 “아마 당대표도 부담스러울 것”이라며 “정치라는 게 외나무다리를 건너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만약 표결을 붙여 (제명이) 되면 어떻게 되고 안 됐을 때는 어떻게 되느냐”고 반문했다.  
 
정 원내대표는 “당의 모습이 여러 가지로 좋지 않을 것”이라며 “홍 대표도 아마 이것을 본인 스스로 결단에 맡겨야지 동료의원들의 표결로 가면 안 된다는 제 눈빛을 읽었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은 바른정당을 탈당한 김무성 의원 등의 복당 절차에 문제가 있다는 일부 의원들의 요구로 소집됐다. 당 안팎에선 친박계 의원들의 반발이 일부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분위기에 대해 “한 두 분 정도가 서ㆍ최 의원에 대해 언급을 했고 거의 다가 조금 사전 논의가 된 상태에서 당이 운영됐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나왔다”며 “반 이상이 당의 화합과 단합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정 원내대표는 “홍 대표에게 여러 가지 쓴소리도 있었다”며 “쓴소리라는 것은 ‘당 운영을 조금 더 민주적으로 해달라’와 ‘당헌당규를 지켜달라’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동안 소위 반목과 갈등이 있었던 것을 의총의 용광로에 넣어서 새롭게 끌어내는 (자리였다)”라며 “한국당의 운영방식과 앞으로 나아가는 방향에 탄력을 넣어주는 의총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홍 대표는 “기꺼이 당력을 집중하고 당의 힘을 모아 그런 방향으로 가겠다”고 말했다고 정 원내대표가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