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美 항모 3척 동해 훈련에 “해·공 연합 실전 훈련”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중국이 미 핵항모 3척의 동해 상 연합훈련에 대응해 대규모 실전 훈련을 실시했다고 홍콩 명보 등이 13일 전했다.
 

동중국해에 이지스함, 전투기 등 대거 투입
실사격 훈련 벌이며 가상의 적군 격퇴 연습

중국해군망은 이날 “중국 동해함대 소속 최신 이지스 구축함과 공군 전투기들이 가상의 적함대를 상대로 동중국해에서 실사격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훈련은 지난주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해군이 주도하는 이번 훈련에는 중국 최신예 구축함이 대거 참가했다. 
 
052C형 이지스 구축함인 지난(濟南)함, 054A형 호위함인 빈저우(濱州)함, 소브레멘니급 구축함인 닝보(寧波)함 등이다. 공군에서도 조기경보기 쿵징(空警)-500, 러시아제 수호이-30MKK 전투기, 젠(殲)-11 전투기, 전폭기 페이바오(飛豹) 등을 출격시켰다.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중국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 모 해역에서 미 항모를 겨냥한 대규모 해·공군 실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국해군망]
 
 훈련 방식은 함대와 전투기 등이 적 함대와 관련된 정보를 전달받아 미사일과 함포 등으로 공격해 격퇴하는 것으로, 중국해군망은 “훈련은 성공적이었다. 적함 역할을 맡은 창저우(常州)함 등이 치명적인 타격을 입은 것으로 판정됐다”고 보도했다. 또 "공중 전력이 열세였던 중국 해군의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공군과 연합 훈련을 진행한 데 이번 훈련의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신랑(新浪)군사는 특히 이번 훈련에는 다양한 최신 대함 미사일이 사용됐다고 전했다. 사정거리 400㎞의 잉지(鷹擊)-62 함대함 미사일, 마하2 속도의 3M-80ERB 중형 대함미사일, 잉지-83 함대함 미사일 등이다.  
홍콩 군사평론가 량궈량(梁國梁)은 “미 항공모함 3척이 중국 인근 해역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하는 시점에 인민해방군이 동중국해에서 대규모 실전 훈련을 한 것은 대응 의도를 분명히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미 항모 로널드 레이건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함, 니미츠함 등은 14일까지 동해 한국작전구역(KTO)에서 연합훈련을 벌인다. 미 항모 3척이 동시에 훈련을 하는 것은 2007년 괌 인근 해역 이후 10년 만으로, 한국 해군이 항모 3척과 연합훈련을 한 것도 창군 이래 처음이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