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벼랑 끝에 선 바른정당 운전대 잡은 유승민…"중도보수통합 노력할 것"

 흔들거리는 ‘바른정당호’의 새 선장은 예상대로 유승민이었다.  
 유 신임 대표는 13일 취임 일성으로 “개혁보수의 창당정신, 그 뜻과 가치를 지키겠다”며 나라의 미래와 개혁의 길에 대해 뜻을 같이하는 중도보수통합을 위해 계속 노력하자”고 말했다.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유 신임 대표는 1만 6540표(55.6%)를 얻어 당선됐다. 책임당원 투표 50%, 일반당원 투표 20%, 여론조사 30%를 합산한 결과다. 차점자인 하태경(7132표ㆍ24.5%), 정운천(3003표ㆍ10.3%), 박인숙(1366표ㆍ4.7%) 후보는 최고위원이 됐다. 정문헌(797표ㆍ2.7%), 박유근(336표ㆍ1.2%) 후보가 뒤를 이었다. 바른정당은 지난 9월 이혜훈 전 대표가 금품수수 혐의로 물러난 뒤 68일만에 새 대표를 맞았다.   
승민 바른정당 신임 당대표가 13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승민 바른정당 신임 당대표가 13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압도적 지지로 당선된 유 신임 대표의 표정은 밝지 않았다. 당의 ‘잔칫날’인 이날 주호영 원내대표가 탈당계를 제출했다. 8명의 의원은 이미 탈당했다. 여기에 이명박 전 대통령 변수까지 더해지면서 바른정당의 입지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적폐 청산을 ‘정치 보복’으로 규정하자, 연대의 대상으로 꼽히는 국민의당이 여권을 옹호하는 등 정치권이 ‘보수 대 진보’의 구도로 다시 짜여지고 있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서는 이 전 대통령 관련 변수가 커질수록 한국당과의 차별화된 개혁 보수를 표방하는 바른정당의 설 자리가 좁아질 수 밖에 없다고 보고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 전 대통령을 지원사격하면서 보수 적통 드라이브를 걸고 있지만 유 신임 대표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 문제에 대해 질문에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온 것도 아니고, 검찰 수사가 전직 대통령까지 확대될지 여부도 아직 불분명하다”며 “미리 예단해서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피해 갔다.  
 
 당내에선 보수통합 갈등으로 인한 추가 탈당도 우려도 제기된다. 한국당과의 통합전당대회 개최와 전당대회 연기를 요구했던 남경필 경기지사는 이날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유 신임 대표는 추가 탈당 우려에 대해 “최대한 설득을 해 지금은 많이 안정을 찾으신 분도 계시고 좀 더 설득이 필요한 분도 일부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12월 중순까지 중도보수통합 논의의 성과를 내자고 약속했기 때문에 진지하게 노력하겠다”며 “만약 3당이 같이 논의할 수 없다면 한국당과 국민의당을 상대할 창구를 따로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이미 홍준표 대표 체제에서 한국당과 통합은 어렵다는 게 확인된만큼 국민의당과 함께 할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 신임 대표도 기자회견에서 “한국당과는 교감된 것이 별로 없었지만 국민의당의 경우 국민통합포럼을 통해 연대, 협력, 통합을 원하는 분들과 대화를 많이 해 왔다”고 말했다. 
 
한편 유 신임 대표는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했다. 그는 추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정부ㆍ여당에 협력할 것은 화끈하게 협력하고, 잘못 간다 싶으면 정확하게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여당에 필요할 경우 협력하지만 견제의 끈을 결코 놓지 않겠다는 중도 보수론에 기반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유 대표는 한국당에도 방문 의사를 밝혔지만 홍 대표 측에서 거절했다고 바른정당 측은 전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