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합참 “귀순 북한병사 팔꿈치·어깨 부상…우리군과 교전 없었다”

북한군 1명 JSA지역서 총격 받고 부상 귀순

북한군 1명 JSA지역서 총격 받고 부상 귀순

북한군 병사 1명이 13일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북측 초소에서 총격을 받은 채로 귀순했다.  
 
합참에 따르면 공동경비구역(JSA) 지역 북측 판문각 전방에 위치한 북한군 초소에서 우리측 자유의 집 방향으로 북한군 1명이 이날 오후 귀순해 우리 군이 신병을 확보했다. 귀순한 북한군은 귀순 도중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팔꿈치와 어깨에 부상을 입었다. 북한군 병사는 유엔사 헬기로 긴급 후송 중에 있다.
 
귀순 당시 우리 군과 북한군의 교전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강화한 가운데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