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혜원 “박정희 동상 세운다? 어차피 없어질 기념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박정희대통령기념도서관을 찾아 기념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박정희대통령기념도서관을 찾아 기념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기증식이 열린 13일 서울 마포구 박정희대통령기념도서관에서 동상 설치에 찬성하는 측과 반대하는 측이 충돌하고 있는 가운데,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어차피 몇 년 후 없어질 기념관”이라면서 비판했다.  
 

손 의원 “박정희가 마포에 한 일은 쓰레기 버린 일밖에 없어
쓰레기더미를 세금으로 흙덮어 하늘ㆍ노을공원 만들었다
기념전시실은 찬양으로 지루한 전시…역대 대통령 기념관으로 재기획하자”

이날 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며칠째 릴레이 일인시위 중인 마포 을 지역 시구의원들과 함께 어제 오후 3시, 정청래 전 의원을 모시고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을 세우려는 상암동 박정희 기념 도서관을 견학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손 의원은 “박정희가 마포에 한 일은 산더미 같은 쓰레기를 갖다버린 일밖에 없다”면서 “그 쓰레기더미를 마포시민들 세금으로 흙을 덮어 하늘공원, 노을공원으로 만들었다. 그렇게 만들어진 동네가 상암동이다. 감히 어디다, 누구 동상을 세운다고요?”라며 되물었다.
 
이어진 게시글에서 그는 “박정희 기념전시실 안을 찬찬히 돌아봤다. 중언부언하며 찬양을 늘려 반복한 지루한 전시였다”고 비판하면서 “어차피 몇 년 후 없어질 기념관…역대 대통령 기념관으로 다시 기획하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