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총리 "발신자·발신지 모호한 정보는 신뢰 못해"

 
 

언론진흥재단 저널리즘 콘퍼런스에서 축사
“다방향 정보 불특정 다수가 선택적 유통”
“정보의 신뢰문제, 언론의 당면과제 함축”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생산자 주권이 약화된 소량 다품종의 시장에서는 유통자가 주권을 행사한다”며 “발신자와 발신지를 알기 어려운 정보는 신뢰를 보장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7 한국언론진흥재단(KPF) 저널리즘 콘퍼런스’ 축사에서
“지식과 정보로 무장한 대중은 더는 침묵하는 수동적 소비자가 아니다”라며 “이 변화는 분명히 역사의 빛나는 진보지만 빛에는 그림자가 따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서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언론진흥재단 저널리즘 컨퍼런스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서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언론진흥재단 저널리즘 컨퍼런스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총리는 “21년을 기자로 살았다. 이후 기자의 취재대상으로 사는 것이 18년째다. 반생 동안 언론을 안과 밖에서 체험하거나 관찰해 왔다”고 소개했다.
 
이 총리는 언론 안팎에서 활동한 39년 동안 언론과 언론기술, 언론환경에 격변이 일어났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과거에는 소수의 유력언론이 일방적으로 발신하는 정보와 판단을 불특정 다수의 대중이 수동적으로 수용했다. 그러나 지금은 불특정 다수의 대중이 쌍방향 또는 다방향으로 발신하는 정보와 판단을 불특정 다수의 대중이 선택적으로 소비하고 유통하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런 언론환경에서 정보의 신뢰도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이번 콘퍼런스의 주제가 플랫폼, 신뢰, 혁신인 것은 세계 언론이 당면한 과제를 함축한다. 이 콘퍼런스가 격변에 처한 한국 언론에도 귀중한 자극이 되기를 바라며, 정부도 각별하게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20대 청년기자 시절에 ‘논평은 자유다. 그러나 사실은 신성하다’는 불멸의 격언에 매료됐고, 지금도 그것을 신봉하고 있다”며 “언제부턴가 언론사의 주장에 맞춰 사실마저 조절 또는 왜곡되는 일을 겪으면서 깊은 자괴에 빠지곤 한다. 언론만이 아니다. 정치도, 사회도 다르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단재 신채호 선생은 ‘우리 조선은 (어떤) ’주의‘가 들어와도 조선의 주의가 되지 않고 (거꾸로) 주의의 조선이 되려 한다’고 개탄한 적이 있다”면서 “요즘 저는 단재 선생의 한탄을 되새기곤 한다. 이런 병폐의 시정에 언론이 함께 노력해 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정용환 기자 narrativ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