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어 첫 우승' 정현 "이번 시즌 점수는 80점"

"이번 시즌 점수는 80점 입니다. 부상만 없었으면 100점 주고 싶어요."
 
14년 만에 한국인 투어 챔피언 정현 귀국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한국 선수로는 14년 10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 투어 대회 정상에 오른 정현이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세계 랭킹 54위 정현은 1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ATP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 결승에서 안드레이 루블레프(러시아)를 3-1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2017.11.13   toad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4년 만에 한국인 투어 챔피언 정현 귀국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한국 선수로는 14년 10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 투어 대회 정상에 오른 정현이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세계 랭킹 54위 정현은 1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ATP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 결승에서 안드레이 루블레프(러시아)를 3-1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2017.11.13 toad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국 테니스의 '희망' 정현(21·한체대, 삼성증권 후원)이 생애 첫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금의환향했다. 
 
세계 랭킹 59위 정현은 12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총상금 127만5000달러) 결승에서 안드레이 루블레프(20·러시아·37위)를 세트 스코어 3-1(3-4, 4-3, 4-2, 4-2)로 물리치고 남자프로테니스(ATP)투어 대회에서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한국 선수가 ATP투어에서 우승한 건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 투어에서 이형택(41·은퇴)이 정상에 오른 이후 14년 10개월 만이다. 
 
13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정현은 많은 취재진을 보고 "이제야 우승 실감이 난다. 2013년 윔블던 주니어 준우승 이후 처음으로 이렇게 많은 취재진을 봤다"면서 "이번 대회에 가기 위해 1년 내내 준비했다. 21세 이하 대회이기는 하지만, 투어 타이틀이 있는 선수들도 있었다. 그런 선수들을 이기고 우승해서 기쁘다"고 했다. 
 
투어 챔피언 소감말하는 정현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한국 선수로는 14년 10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 투어 대회 정상에 오른 정현이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소감을 말하고 있다. 세계 랭킹 54위 정현은 1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ATP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 결승에서 안드레이 루블레프(러시아)를 3-1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2017.11.13   toad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투어 챔피언 소감말하는 정현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한국 선수로는 14년 10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 투어 대회 정상에 오른 정현이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소감을 말하고 있다. 세계 랭킹 54위 정현은 1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ATP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 결승에서 안드레이 루블레프(러시아)를 3-1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2017.11.13 toad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TP는 '차세대 최고의 선수'를 찾는다는 취지로 이번 대회를 신설했다. 21세 이하 선수 중 상위 랭커 7명과 대회 개최지인 이탈리아 유망주 1명이 출전했다. 세계 3위 알렉산더 즈베레프(20·독일)는 ATP 파이널스에 나가서 불참했다. 이 대회는 랭킹 포인트는 없지만, ATP는 공식 투어 대회로 인정했다. 
 
 
 
 
 
정현, 투어 대회 첫 우승 달성까지

정현, 투어 대회 첫 우승 달성까지

6세에 테니스 라켓을 잡은 정현은 올해 최고의 해를 보냈다. 세계 1위 라파엘 나달(스페인)은 물론 아시아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22위)에 있는 니시코리 게이(일본) 등과 대결하면서 경험을 쌓아 지난 9월엔 세계랭킹이 44위까지 뛰어올랐다. 프랑스 오픈 3회전(32강) 진출로 메이저 대회 역대 최고 성적도 새로 썼다. 
 
정현에게 가장 인상 깊었던 승리는 가엘 몽피스(프랑스)를 이긴 것이었다. 지난 5월 BMW오픈 16강전에서 당시 세계 16위였던 몽피스를 2-0으로 이겼다. 정현은 이 승리로 자신감을 얻었다. 
 
그런데도 정현은 스스로에게 80점을 줬다. 그는 "부상이 없었으면 100점을 주고 싶다"고 했다. 정현은 발목 부상으로 잔디 코트 시즌을 건너 뛰고 약 한 달간 공백이 가졌다. 지난해에도 복부 부상과 서브와 포핸드샷 등 기술 교정으로 4개월 가까이 쉬었다. 정현은 "내년에 한 시즌을 쉬지 않고 전부 뛰고도 올해와 같은 성적은 낸다면 100점을 주겠다"며 웃었다. 
 
 
[사진 대한테니스협회]

[사진 대한테니스협회]

 
정현은 올해 멘털이 한층 강해졌다. 이번 대회 결승에서도 1세트를 내줬지만,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해외 언론은 그런 정현을 보고 '아이스맨'이라고 불렀다. 상대 선수가 경기가 풀리지 않아 라켓을 집어 던지고 화를 내는 모습과는 대조적이었다. 정현은 "상대가 화를 내는 게 이해가 된다"면서 "저는 투어 선수를 뛰었던 박성희 박사님과 상담이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전 시즌을 뛰기 위해 정현은 비시즌에 체력 훈련에 힘쓸 예정이다. 그는 "웨이트 트레이닝을 많이 하고, 밸런스와 유연성을 보강해주는 필라테스 등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 전에 우선 테니스에서 벗어나고 싶단다. 정현은 "내 머릿속의 95%가 테니스였다. 당분간 테니스 생각은 5%만 하고 95%는 다른 생각을 하고 싶다"고 했다. 
 
관련기사
 
인천=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