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오 “검찰 소환? MB가 무슨 동네 잡범도 아니고…”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 여론이 높아지는 데 대해“이게 무슨 동네 잡범이냐? 나가서 내 결백한 걸 밝히냐”고 밝혔다.  
 

“文정부, 없는 죄로 MB 잡아가려 해…
문재인 정부가 불공정특권 행사”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자백은,
‘그래. 주무장관이 알아서 해라’ 이런 것”
검찰 소환은 무리

이 대표는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떳떳하고 지금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신다면 (검찰에)나가서 그것들을 밝힐 생각도 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한 나라의 대통령 했던 사람이 산하기관에서 한 건데, 관계가 자기까지 미치지도 않는데 나가서 그런 이야기를, 그 자체가 난센스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이 대표는 “죄 없는 사람을 잡아가는 건 권력에 의한 불공정”이라며 ‘(적폐청산은) 개인에 대한 책임 처벌이 아니라 불공정 특권 구조 자체를 바꾸자는 것’이라는 청와대 입장을 인용하며 이 전 대통령을 변호했다.
 
이어 그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자백은 장관이 ‘연말연시가 돼서 대북 심리전을 강화할 필요가 있어서 인원을 더 늘려야겠다’ 이렇게 대통령에게 말하면 ‘그래. 주무장관이 알아서 해라’ 이렇게 얘기하는 것”이라며 “그렇게 알아서 하라고 하면 주무장관은 ‘대통령의 지시를 받았다’ 이렇게 말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의심을 받는 것이 댓글을 지시했냐, 보고받았냐 이런 것 아니냐”며 “이권에 개입했다. 이런 부패 혐의가 아니고. 대통령의 일상 직무상에 있어서 그런 사이버사령부나 국정원에 업무를 지시했냐, 보고받았냐 이런 거 아니냐”며 검찰이 소환조사가 무리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청와대가 적폐청산 수사에 관련해 “불공정 특권에 대한 조정”이라고 한 것에 대해선 “대통령이 지시하고 보고받은 내용이냐 아니냐 하는 걸 따져봐야 되지 않겠냐. 그걸 따져보지 않고 그냥 이명박 정부 아래의 사이버사령부나 국정원이니까 무조건 이명박 대통령이 책임지고 구속해야 된다 이런 식으로 몰고 가는 게 불공정 특권”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죄도 없는 사람을 권력의 힘으로 잡아가려고 하는 게 그게 불공정 특권 아니냐”며 문재인 정부와 각을 세우며 자신에 대한 수사 가능성에 대해 ‘정치보복’이라는 이 전 대통령의 주장을 대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