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기 대신 콩 패티” 美 최고가 ‘임파서블 버거’ 레스토랑까지 확산세

'임파서블 버거'(Impossible Burger). [사진 Impossible Food]

'임파서블 버거'(Impossible Burger). [사진 Impossible Food]

 
고기 대신 콩 단백질로 만든 패티가 들어가는 일명 ‘콩 버거’가 미국 내 레스토랑에 잇따라 진출하며 고기 패티 햄버거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에 따르면 ‘임파서블’(Impossible)이라는 이름의 이 버거에는 진짜 고기 대신 콩 패티가 들어갔다. 살짝 구우면 즙이 흘러나와 진짜 고기와 비슷한 식감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식재료의 고급화를 지향하는 만큼, 가격도 시중 버거 중 가장 비싼 14달러다. 미 실리콘밸리에서 탄생한 콩 버거는 출범 5년 만에 주요 레스토랑에 진출하며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임파서블 버거에 들어가는 콩 패티. 맛은 물론, 질감까지 살인 것이 특징이다. [사진 Impossible Food]

임파서블 버거에 들어가는 콩 패티. 맛은 물론, 질감까지 살인 것이 특징이다. [사진 Impossible Food]

 
콩 버거를 만든 업체는 ‘임파서블 푸드’(Impossible Food)다. 지난 2011년 대안 소고기 연구를 시작해 지난해부터 일부 레스토랑에 시판을 시작했다.
 
최근에는 미국 대형 식품 유통 업체인 시스코와 US푸드 등과 계약을 맺고 유명 레스토랑에 납품하게 됐다.
 
임파서블 푸드는 고기 맛을 즐기는 소비자를 겨냥하면서도 축산업의 환경 파괴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출발했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 빌 게이츠, 홍콩 재벌 리카싱 등이 투자자로 나서면서 관심을 끌기도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