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영주차장에 물통 놓고…‘내 자리’ 주장하는 식당 주인들

[사진 SBS 뉴스8 방송 캡처]

[사진 SBS 뉴스8 방송 캡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영주차장 인근 일부 식당 주인들이 물통으로 자리를 맡고는 식당 전용 주차장처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SBS는 서울 강서구 먹자골목에 있는 704면짜리 공영주차장에서는 이른 저녁이면 15L 플라스틱 용기가 빈 주차 공간을 차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자전거나 오토바이가 한 자리씩 맡는 곳도 있다.
 
공영주차장은 낮에는 유료지만 평일 저녁 7시 이후와 휴일에는 주민을 위해 무료로 개방한다. 하지만 정작 주민들은 식당 손님이 아니면 식당 주인들의 항의를 받아 주차할 수 없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사진 SBS 뉴스8 방송 캡처]

[사진 SBS 뉴스8 방송 캡처]

식당 앞을 차가 가로막으면 장사를 못 한다는 것이 이유다. 주차를 관리하는 직원을 둔 곳도 있었다.
 
공영 주차장 무단 점유는 5만원 이상의 과태료 부과 대상이다.
 
강서구청은 인력이 부족해 단속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강서구 전체를 10명이 단속해야 하므로 한 곳만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이다.
 
공영주차장을 사유지처럼 쓰는 일부 상인과 제대로 된 규제를 하지 않는 행정기관 사이에서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영주차장을 이용할 권리를 가진 시민만 피해를 보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