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재균 결국 kt행...4년 88억원

황재균 [kt 위즈]

황재균 [kt 위즈]

프로야구 kt 위즈가 황재균(30)을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했다.
  
kt 구단은 13일 황재균과 4년 총액 88억원(계약금 44억원, 연봉 11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미 FA 시장 개장 전부터 황재균의 kt행에 대한 소문이 돌았다. 일부 매체에서 황재균과 kt의 계약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결국 예상대로 황재균은 kt 유니폼을 입게 됐다. 
 
kt는 황재균 영입으로 3루수와 중심타선을 동시에 보강할 수 있게 됐다. 황재균은 2006년 2차 3라운드로 현대 유니콘스(현 넥센 히어로즈)에 입단했고, 2010년 롯데 자이언츠로 이적하면서 전성기를 맞았다. 국가대표로 선발돼 2014 인천아시안게임, 2015 프리미어12에서 우승 멤버로 뛰었다.  
  
특히 2016년에는 타율 0.335, 27홈런, 113타점, 97득점을 기록했고, 20홈런-20도루도 달성했다. 이런 활약으로 올 시즌을 앞두고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계약해 메이저리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타율 0.154, 홈런 1개, 5타점 기록을 남겼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11시즌 1084경기 타율 0.286, 115홈런, 595타점이다.
  
황재균은 "나의 가치를 인정하고 영입을 제안한 kt 구단에 감사드린다. 프로 데뷔했던 현대 유니콘스의 연고지였던 수원에서 다시 뛰게 되니 초심으로 돌아간 느낌이다. 1년 만에 KBO리그에 복귀하기 때문에 설레기도 하고 책임감도 크게 느낀다"며 "kt가 한 단계 도약하는 데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수원을 비롯한 kt 팬들의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임종택 kt 단장은 "황재균 선수는 KBO리그를 대표하는 중장거리 내야수이며, 특히 2016시즌에 커리어 하이를 기록하는 등 전성기에 접어드는 선수여서, 우선 영입 대상에 올려놨다"며 "이번 국내 복귀와 함께 우리 구단이 제시한 팀·선수 성장 비전과 황 선수의 의지가 맞아떨어지며 최선의 결과를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kt의 일본 미야자키 마무리캠프가 끝난 뒤인 오는 27일 오후 2시 수원 kt위즈파크 내 빅토리 라운지에서 황재균의 공식 입단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