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MB정권은 적폐의 온상…軍 흥신소 취급” 대국민사과 요구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적폐청산 작업에 대한 불만을 표하기 전에 국내 정치 개입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이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공작’ 등에 대한 검찰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이명박 정권의 국정농단 진상 규명은 대한민국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군과 군 정보기관을 권력의 하수인, 흥신소 취급한 본인이 할 말은 아니다”라며 “정치보복 프레임을 걸어보지만, 범죄 응징과 처벌은 더욱 분명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바레인 방문을 위해 1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여권의 적폐청산 활동과 관련해 "지난 6개월간 적폐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바레인 방문을 위해 1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여권의 적폐청산 활동과 관련해 "지난 6개월간 적폐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하고 있다.[연합뉴스]

 
추 대표는 “소위 ‘사자방’(사대강·자원외교·방위산업) 비리의 진상 규명을 적폐청산 작업의 핵심과제로 보고 있다”며 “전임 정권의 불법 선거 개입으로 출범한 박근혜 정권의 취약성이 헌정 유린의 온상이었다면, 이를 조장한 이명박 정권은 적폐의 원조라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제자리를 잡아가는 대한민국에서 더 이상 부패한 권력이 설 곳은 없다”며 “수사당국은 성역없는 수사로 정의를 원하는 국민의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며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