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친구

아낌없이 내어주는 의자처럼
내 마음 아낌없이 내어 줄 친구,
마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가슴 따뜻해지는 친구,
아무 말 하지 않아도
함께 오래 있고 싶은 친구,
그런 친구가 그리운 계절입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