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 돈 많다…” 여성에 접근, 몰래 카드 훔쳐 수천만원 인출한 50대

재력가 행세를 하며 여성에 접금해 금품을 훔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재력가 행세를 하며 여성에 접금해 금품을 훔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재력가 행세를 하며 여성들에 접근해 금품을 훔친 50대 남성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13일 부산 동래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씨(58)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의 한 고급 호텔 앞에서 관광객인 척 지나가는 여성에게 음식을 대접하겠다고 유인했다.
 
이후 A씨는 여성이 잠시 자리를 비운 틈을 타 가방 안에서 신용카드를 훔쳐 현금을 인출하는 수법으로 모두 13차례에 걸쳐 5300여 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여성에게 돈다발이나 비싼 카메라 장비 등을 과시하며 환심을 산 뒤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주변 CCTV를 분석해 도주한 A씨의 동선을 추적, 신변을 확보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