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춤 강요’ 성심병원...이번엔 ‘김진태 후원금 강요’ 의혹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박종근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박종근 기자

한림대학교 성심병원이 체육대회를 위해 간호사들에게 밤 10~11시까지 춤 연습을 하게 하고 공연을 준비하는 동안 시간외수당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는 제보가 이어지면서 '간호사 갑질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림대학교 성심병원이 체육대회를 위해 간호사들에게 밤 10~11시까지 춤 연습을 하게 하고 공연을 준비하는 동안 시간외수당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는 제보가 이어지면서 '간호사 갑질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체육대회에서 여성 간호사들에 선정적인 의상을 입도록 하고, 춤을 추도록 강요해 논란을 부른 한림대 성심병원에서 이번엔 지역구의 한 야당 국회 의원에 대한 후원금 모금을 강요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한림대 춘천성심병원 간호사들이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인용한 12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이 병원 일부 간호사들은 지난달 "작년처럼 김진태 의원 후원금 10만원 부탁해"라고 적힌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문자에는 "연말에 연말정산 영수증으로 10만원 돌려받고"라는 문장도 들어가 있다.
[JTBC 뉴스룸 캡처]

[JTBC 뉴스룸 캡처]

병원 수간호사가 간호사들을 상대로 후원금을 내도록 강요했다는 내용이다. 또, 작년 김 의원의 의원실에서 작성된 후원금 안내문이 병원 내부 이메일을 통해 발송되기도 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역구는 강원 춘천시다.
관련기사
 
강원도 선거관리위원회는 후원금을 내도록 알선한 행위에 대해 부적절하다며 수간호사에게 서면으로 경고 조치를 했다. 이 병원 수간호사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더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