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김정은과 친구 되려 노력, 인생엔 기이한 일 생겨”

12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미국·베트남 기업 간 서명식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쩐다이꽝 베트남 국가주석. [AFP=연합뉴스]

12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미국·베트남 기업 간 서명식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쩐다이꽝 베트남 국가주석.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나는 김정은을 ‘작고 뚱뚱하다(short and fat)’고 하지 않는데 그는 왜 나를 ‘늙었다’고 모욕하는가”라고 비난했다.
 

북과 2~3개 채널, 대화 진전 가능성
“그를 작고 뚱뚱하다고 안 하는데
왜 나를 늙었다고 모욕하나” 비판도

북 “장사 행각” 트럼프 비난했지만
외무성 성명 대신 담화로 수위 낮춰

그는 이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베트남 다낭에서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한·중·일 순방 내용을 보도한 기사에서 그를 ‘늙다리’ ‘전쟁 미치광이’ ‘테러 왕초’ 등으로 칭하며 비판한 데 대한 반응이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도 지난 9월 트럼프의 유엔 총회 연설 직후 ‘노망난 늙은이’란 표현을 쓰며 트럼프를 비꼬았다.
 
트럼프는 이날 트위터에서 김 위원장을 겨냥, “알았어. 난 그의 친구가 되기 위해 무지 애쓰고 있는데-그리고 어쩌면 언젠가 그렇게(친구가) 될지도 모르지(Oh well, I try so hard to be his friend - and maybe someday that will happen!)”라고 덧붙였다. CNN은 “김정은의 발언에 트럼프가 비꼬는 투로 반응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는 또 이날 쩐다이꽝 베트남 국가주석과 양자회담을 마친 후 공동회견에서 “김정은과 정말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난 가능하다고 믿는다. 인생에선 기이한(strange) 일들이 일어난다”고 답했다.
 
그는 또 “만약 그런(김정은과 친구가 되는) 일이 일어난다면 그건 북한, 여러 나라, 그리고 전 세계를 위해 좋은 일”이라며 “분명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그렇게 될 수 있을지 모르나 그렇게 된다면 매우 매우 훌륭한 일(it would be very, very nice)”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과의 관계에서)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수 있다. 북한과 2~3개 소통 채널이 물밑에서 가동되고 있다. 모두가 첫 대화를 하기 좋은 때라고 말할 시간이 결국 올 것”이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10일 발언에 이어 나온 것이다.
 
한편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1일자로 발표한 담화에서 트럼프의 아시아 순방을 “우리 공화국(북한)의 자위적 핵 억제력을 빼앗아 내려는 호전광의 대결 행각” “손아래 동맹국들의 돈주머니를 털어내 미국 군수독점체들의 배를 채워주기 위한 전쟁상인의 장사 행각”이라고 비난했다.
 
또 북한을 “지옥”으로, 김정은을 “독재자”로 표현한 지난 8일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연설을 겨냥한 듯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전면 거부하는 망발을 늘어놓으면서 우리 국가를 악마화했다”며 “악의 제국 미국과의 대결에서 반드시 최후 승리를 이룩하고야 말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두고는 “비록 미국을 ‘악의 제국’으로 표현했지만 저속한 표현은 최대한 억제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또한 외무성 담화는 성명보다 수위가 낮은 것이란 평가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회연설에서 북한을 지옥이라고 표현하기는 했지만 북한을 자극하는 표현을 최대한 줄였다”며 “북한 역시 비슷한 반응을 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의 추후 행보를 관망하면서 대응수위를 조절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런 북한의 태도와 관련해선 “김정은의 최측근인 최용해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최근 ‘군사 모험주의는 미국에 선제타격의 빌미를 줄 수 있으니 경제행보로 방향을 틀자’고 조언했고, 이를 김정은이 받아들인 것 같다”는 분석도 나온다.
 
톤을 조절한 듯한 북한의 반응, 트럼프와 틸러슨의 발언을 놓고 일각에선 북한의 핵실험, 미사일 발사가 두 달가량 잠잠한 상황에서 이미 북·미 간에 핵 문제를 둘러싼 논의가 상당 부분 진전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서울=정용수 기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