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열공상담소] 내년부터 소프트웨어 교육 시작된다는데 …

Q. 초6, 초3 자녀를 둔 학부모입니다. 내년부터 초·중학교에서 단계적으로소프트웨어 수업을 받는다고 하네요. 어떤 교육인지, 가정에서도 할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장모씨·44·서울 한남동)

 
 

무료 코딩 교육 사이트 활용하면 도움 … 주입·암기식 대신 놀이처럼 접근해야"

 
A.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중학생은 내년부터 34시간 이상, 초등 5~6학년은 2019년부터 17시간에 걸쳐 소프트웨어 과목을 배웁니다. 인공지능·사물인터넷 등 소프트웨어 관련 분야가 중요해지면서 미래 시대에 필요한 창의·융합 능력을 갖춘 인재를 기른다는 취지입니다.
 
 
관련기사
 
일부 학부모는 벌써 자녀를 코딩학원에 보냅니다만 이에 대해 교사들은 “학원에서 주입·암기식으로 코딩을 배우면 오히려 흥미를 잃을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소프트웨어 교육은 소프트웨어가 제 기능을 수행하기까지 어떤 체계가 필요한지 절차를 이해하는 컴퓨팅 사고력(Computational Thinking)을 기르는 게 핵심입니다. 김황 광주 나지초 교사는 “멀지 않은 미래에는 자연어로도 코딩이 가능해진다. 문제를 절차적·논리적으로 해결하는 훈련을 하는 게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소프트웨어 교육 사이트

소프트웨어 교육 사이트

집에서도 코딩 교육을 할 수 있습니다. 초등학생의 경우에는 가령 샌드위치 만드는 법을 순서대로 적게 하세요. 그리고 부모는 그 내용대로 샌드위치를 만들어 보는 것입니다. 이때 부모는 아이가 적은 대로만 행동해야 합니다. 이 과정에서 아이는 ‘빵에 잼을 바른다’는 한 문장이 ‘빵을 바닥에 놓는다’ ‘잼 뚜껑을 연다’ ‘나이프를 든다’ ‘잼통 안에 나이프를 넣어 잼을 뜬다’ ‘나이프에 묻은 잼을 식빵에 바른다’는 식으로 구체화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정웅열 전국중등정보교사연합회 부회장은 “아이가 적은 순서를 다른 사람에게 그대로 전달해 샌드위치가 제대로 완성된다면 그게 바로 알고리즘”이라고 합니다.
 
절차적 사고력을 어느 정도 키웠다면 코딩 교육 사이트를 활용해 볼 수 있죠. 가령 ‘소프트웨어 중심사회’에선 학생용 교재와 학부모·교사지도서를 비롯해 알고리즘·코딩법·데이터베이스 등 다양한 과정을 공개하고 있어요. ‘EBS 소프트웨어’에서도 EBS의 다양한 콘텐트를 접할 수 있죠.
 
해외 사이트도 여럿 있습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미디어랩에서 만든 프로그래밍 도구 ‘스크래치’는 움직이는 괴물 만들기 등 아이들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내용이 많습니다. 미국 비영리 교육단체 ‘코드닷오알지’의 홈페이지도 참고할 만합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프로그래밍을 이해하게 하자’는 목표로 누구나 쉽게 코딩을 배울 수 있는 커리큘럼을 무료로 제공합니다. 이 밖에 국내에서 만든 코딩 소프트웨어 ‘엔트리’나 로봇·자동차 같은 하드웨어까지 직접 만든 뒤 코딩을 입력해 움직일 수 있게 하는 ‘아두이노’도 많이 활용됩니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