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예슬의 만만한 리뷰] (15) 그녀가 마지막까지 기억했던 것, 영화 '스틸 앨리스'

영화 <스틸 앨리스>에서 알츠하이머에 걸린 언어학자 앨리스 역을 맡은 배우 줄리안 무어.

영화 <스틸 앨리스>에서 알츠하이머에 걸린 언어학자 앨리스 역을 맡은 배우 줄리안 무어.

 
[※ 스포일러가 있으니 주의하세요.] 

이른 나이에 알츠하이머에 걸린 언어학자 앨리스
알츠하이머 환자의 입장을 그린 영화
줄리안 무어의 '생애 최고의 연기'
제87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

 
존경받는 언어학 교수이자 완벽한 아내였고, 그 와중에도 삼 남매를 훌륭히 키워낸 엄마였습니다. 가족과 함께한 그녀의 50번째 생일파티... 그때까지만 해도 행복한 가정의 전형이었죠. 그 병이 찾아오기 전까지는요.  
 
증상은 서서히 나타나고 있었습니다. 다만 그녀가 인식하지 못했을 뿐이죠. 주인공 앨리스(줄리안 무어 분)는 강의 중 단어를 잊어버린다거나 조깅하다 갑자기 멍해집니다. 또 저녁 약속을 곧잘 잊어버리고, 했던 말을 반복하죠. 가벼운 갱년기 증상이라고 넘겼는데 어쩐지 좀 이상합니다. 병원에서 몇 가지 테스트를 받았는데, 의사가 더 깊은 검사를 해보자 합니다. 앨리스는 점점 두려워집니다.   
 
극 중 앨리스(줄리안 무어 분)는 단어를 곧잘 잊어버리고 잠을 이루지 못하는 등의 치매 증상을 겪는다.

극 중 앨리스(줄리안 무어 분)는 단어를 곧잘 잊어버리고 잠을 이루지 못하는 등의 치매 증상을 겪는다.

 
치매. 단어만 들어도 무서운 병이죠. 과거에는 망령, 노망이라고 부르면서 노인이면 응당 겪게 되는 노화 증세라고 생각했지만, 뇌 손상으로 발생하는 질병이라는 것이 과학적으로 밝혀졌죠. 
 
‘치매’라는 말은 라틴어에서 유래된 말로 ‘정신이 없어진 것’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정상적으로 생활해오던 사람이 어떠한 원인에 의해 뇌 손상이 생기면 기억력이나 언어 능력, 시공간 파악 능력, 판단력 등의 지적 능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이러한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원인으론 알츠하이머가 있습니다.
 
앨리스의 진단명은 희귀성 알츠하이머. 젊은 나이에 알츠하이머라는 진단을 받은 것도 드문데, 앨리스의 경우 자녀들에게 유전이 된다고 합니다. 50대50의 확률. 내가 아프다는 말보다 더 아픈 말이죠. 물려줄 게 없어서 병을 물려주다니. 엄마로서 얼마나 절망스러울까요.
 
시간이 갈수록 증상이 더 악화되는 앨리스(줄리안 무어 분).

시간이 갈수록 증상이 더 악화되는 앨리스(줄리안 무어 분).

 
시간이 갈수록 일상생활이 어려워지게 된 앨리스는 학생들 앞에서 강의하는 것, 사람 만나는 것은 물론 이름을 기억하는 것조차 모두 다 두렵고 겁이 납니다. 그날도 조깅하다가 저녁 약속을 잊은 그녀는 남편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차라리 암이었으면 좋겠다. 적어도 부끄럽지는 않잖아.

누구보다 지적이고 당당했던 그녀였기에 일상이 무너져내리는 것을 견딜 수 없었겠죠. 그녀의 심정을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그래도 앨리스는 그녀 자신을 지키기 위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답을 합니다. 이런 노력에 가족들도 힘을 실어 주죠. 치매 환자를 돌본다는 것은 설명하지 않아도 잘 알 수 있습니다. 여러 매체에서 많이 비춰졌기 때문이죠.
 
앨리스(줄리안 무어 분)는 자신을 지키기 위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답한다.

앨리스(줄리안 무어 분)는 자신을 지키기 위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답한다.

 
치매를 다룬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 대부분 치매 환자보단 치매 환자의 주변 가족들에 초점을 맞춥니다. 그들이 겪는 슬픔, 환자를 돌보는 것에 대한 어려움을 그들의 입장에서 보여주죠. 그러나 이 영화는 치매 환자인 '앨리스' 자체에 집중합니다. 무엇하나 빠지는 점이 없던 그녀가 치매라는 병을 통해 어떻게 변해가는지, 변해가는 와중에도 자신을 지켜내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는지 여실히 보여줍니다.
 
그녀의 노력 중에서 가장 감동적인 장면은 알츠하이머 협회에서 연설하는 것입니다. 그녀는 자신의 병을 인정하면서, 예전의 앨리스로 남아있기 위해서 애쓰고 있다고 말하죠. 그녀의 연설은 협회의 참석자들뿐만 아니라 그녀가 사랑하는 가족, 영화를 보는 관객에게도 뜨거운 울림을 주는 연설이었습니다.
 

전 고통스럽지 않습니다. 애쓰고 있을 뿐입니다. 이 세상의 일부가 되기 위해. 예전의 나로 남아 있기 위해 -앨리스의 연설 중에서

 
알츠하이머 협회에서 연설하는 앨리스(줄리안 무어 분).

알츠하이머 협회에서 연설하는 앨리스(줄리안 무어 분).

 
이런 노력이 무색할 정도로 앨리스의 병세는 점점 악화됩니다. 운동화 끈도 혼자 묶을 수 없고, 심지어 막내딸(크리스틴 스튜어트 분)조차 못 알아봅니다. 집에서 화장실을 찾지 못해 그대로 소변을 보는 장면에선 안타까움을 자아내죠.
 
저명한 언어학 교수에서 말조차 제대로 할 수 없는 치매 환자로 변해가는 모습을 연기한 줄리안 무어는 이 영화를 통해 제87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았습니다. 이어 칸, 베니스, 베를린 3대 국제 영화제까지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유일한 여배우가 되었죠. 
 
줄리안 무어는 이 역을 위해 무려 4개월에 걸친 자료조사를 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다.

줄리안 무어는 이 역을 위해 무려 4개월에 걸친 자료조사를 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다.

 
그녀는 이 역을 위해 무려 4개월에 걸쳐 자료조사를 하고, 관련된 책과 영화, 다큐멘터리를 챙겨보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합니다. 여러 비평가협회로부터 ‘생애 최고의 연기’라는 극찬을 받았습니다. 앨리스를 앨리스답게 연기한 그녀가 있었기 때문에 이 영화가 더 돋보일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는 막내딸이 책을 읽어주는데요. 어땠느냐고, 무슨 이야기 같냐고 묻는 딸의 말에 앨리스는 어렵사리 한 단어를 내뱉습니다. 
'LOVE(사랑)'.  
 
그녀가 마지막까지 기억했던 단어가 ‘사랑’이라 참 다행입니다.
 
 
스틸 앨리스
영화 <스틸 앨리스> 포스터.

영화 <스틸 앨리스> 포스터.

원작: 리사 제노바 <스틸 앨리스>
감독·각본: 리처드 글랫저, 워시 웨스트모어랜드
출연: 줄리안 무어, 알렉 볼드윈, 크리스틴 스튜어트, 케이트 보스워스

촬영: 데니스 르노어
장르: 드라마 

상영 시간: 101분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개봉일: 2015년 4월 29일  
 
현예슬 멀티미디어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제작 현예슬]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