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일 영사국장회의…평창올림픽 안전 등 논의



양국 청년 상호취업·방문 기회 확대 노력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외교부와 일본 외무성은 10일 한일 영사국장회의를 열고 양국 출입국과 체류, 평창올림픽 안전정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외교부는 이날 "제20차 한일 영사국장회의가 서울에서 김완중 재외동포영사국장과 코이치 아이보시 일본 외무성 영사국장 주재 하에 개최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출입국과 체류, 상대국 내 자국민 보호 관련 사항 등 영사분야 전반에 대한 협력현황을 점검했다"며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와 관련한 안전, 사증정책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이어 "양국 간 인적 교류가 올해 사상 처음으로 900만 명이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양측은 한일 국민 간 역사적인 1000만 명 상호 교류시대를 앞두고 상대국 내 자국민 보호와 출입국 편의 증진 방안을 협의했다"며 "양측은 1999년 이래 양국 간 워킹홀리데이를 통한 청년교류가 크게 확대돼 오고 있음을 평가하고, 양국 청년들의 상호 취업·방문 기회 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국 간 워킹홀리데이 연간 쿼터는 1999년 1000명에서 시작해 2012년부터는 1만명으로 운영 중이다.



외교부는 또 "일본 측은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참가하는 자국 선수단 및 관광객 안전에 대한 관심을 요청했다"며 "우리 측은 안전을 넘어 평화를 구현하는(Peace beyond Safety) 평창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고 밝혔다.



한편 양국은 제21차 한일 영사국장회의를 내년 일본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