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 18' 공개

국제축구연맹과 아디다스는 10일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 18을 공개했다. [사진 FIFA 홈페이지]

국제축구연맹과 아디다스는 10일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 18을 공개했다. [사진 FIFA 홈페이지]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Telstar) 18'이 공개됐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스포츠용품업체 아디다스는 10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텔스타 18'을 선보였다.
 
아디다스가 1970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처음 만든 공인구 '텔스타'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었다. FIFA는 "클래식 모델을 새로운 패널 디자인과 최신기술을 적용해 새롭게 만들었다"며 "1970년 월드컵의 추억과 당시 활약한 펠레, 게르트 뮐러 등 전설들의 추억을 소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 18. [사진 아디다스]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 18. [사진 아디다스]

 
원조 텔스타는 32개 오각형 조각으로 이뤄졌다. 당시 흑백 텔레비전에 잘보이도록 12개 조각은 검정색으로 만들어졌다. 이전까지 축구공은 대부분 단색이었다. 이름도 텔레비전 시대에 맞춰 '텔레비전 스타'로 지었다.  
 
 
'텔스타 18'은 흑백으로만 이뤄졌지만 한층 더 진화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공인구 브라주카의 틀을 살린채 새로운 기술을 도입했다. 패널은 총 6개 다각형 모양으로 구성됐다.
 
공인구 최초로 쌍방향 인터랙티브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NFC(근거리무선통신) 칩이 내장됐다. 칩을 통해 NFC 리더 기능을 갖춘 스마트폰으로 공인구를 두드리면 인터넷 페이지를 통해 공의 속도와 위치 추적 등을 알 수 있다. 아르헨티나 등 국가대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등 유럽팀들이 테스트 과정을 함께했다.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 18 시연회에 참석한 아르헨티나 메시. [EPA=연합뉴스]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 18 시연회에 참석한 아르헨티나 메시. [EPA=연합뉴스]

 
이날 시연회에 참석한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는 "디자인과 색이 마음에 든다. 빨리 그라운드에서 차보고 싶다"고 말했다. 11일 '텔스타 18'의 데뷔전이 될 아르헨티나-러시아의 평가전에서 메시는 공을 찬다.  
 
아디다스 글로벌 축구용품 디렉터 롤랜드 롬믈러는 "새로운 텔스타는 선수들은 물론 소비자들에게도 새로운 차원의 경험을 전달하는 한 단계 나아간 축구 혁신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당시 공인구 브라주카를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공인구 자블라니와 비교한 그래픽. [중앙포토]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당시 공인구 브라주카를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공인구 자블라니와 비교한 그래픽. [중앙포토]

 
1998년 프랑스 월드컵 공인구 트리콜로는 처음으로 색깔이 들어갔다. 2002년 한일 월드컵 공인구 피버노바는 삼각형 무늬가 적용됐다.  
 
2006년 독일 월드컵 공인구 팀가이스트는 가볍다는 지적을 받았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공인구 자블라니는 당시 8개의 입체 패널을 활용해 공의 떨림 현상이 컸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공인구 브라주카는 흔들림이 적어 무난한 평가를 받았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