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집트서 짧은 반바지입고 공연했다가 사과한 ‘중동의 비욘세’

이집트에서 공연하는 하이파 웨흐베[웨흐베 인스타그램=연합뉴스]

이집트에서 공연하는 하이파 웨흐베[웨흐베 인스타그램=연합뉴스]

중동 유명 여가수가 이집트에서 열린 공연에서 반바지를 입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여가수는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중동권 언론들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논란의 주인공은 레바논 출신 가수 하이파 웨흐베(41)이다.  
 
웨흐베는 육감적인 몸매에 노래와 춤 실력이 뛰어나 '중동의 비욘세'라 불린다.  
지난달 29일 웨흐베는 이집트 카이로의 아메리칸대학(AUC)에서 청바지 재질의 짧은 반바지를 입고 공연했다.  
 
공연은 성황리에 마쳤지만, 공연장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공개되며 노출 논란이 일었다.  
 
한 여성 기자가 공연을 허가한 이집트 가수조합에 공식 조사를 요청하며 논란은 더 커졌다.  
 
결국 가수조합이 웨흐베가 어떻게 짧은 반바지를 입고 공연에 올랐는지 배경을 조사하며 출석 통보를 했다.  
 
웨흐베는 1일 자신의 SNS에 “다른 곳도 아닌 (분위기가 자유로운) AUC에서 반바지를 입어 문제가 된다니 놀랍다. 조사를 받으라니 어쨌든 받겠다”면서 불만을 표했다. 
 
결국 웨흐베를 대신해 그의 매니저가 조사에 응해 가수조합에 사과하고 이달 말 공연에서 '정숙한' 의상을 입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웨흐베의 공연 열흘 전 이집트에선 한 남성 변호사가 방송에서 “허벅지의 절반을 노출한 옷을 입고 나다니는 여자를 희롱하고 성폭행하는 것은 국가적 의무”라는 망언을 해 문제가 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