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세먼지 심해지면 우울감도 커져…남성이 더 취약"

가을철 미세먼지가 극심해지는 가운데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수록 우울감 또한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발 황사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나타낸 8일 서울 도심이 뿌옇다. 우상조 기자

중국발 황사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나타낸 8일 서울 도심이 뿌옇다. 우상조 기자

 

건국대병원, 12만 4205명 대상 '대기오염과 정신건강 연관성' 분석
미세먼지 농도 높을 경우, 우울감 발생률 40% 더 높아
남성, 여성보다 더 영향 많이 받아

신진영 건국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지난 2013년 지역사회 건강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대기오염과 정신건강의 연관성을 분석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동일 지역에서 5년 이상 거주한 12만 42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은 미세먼지 농도를 '상대적으로 낮았을 때(42.4㎍)'와 '상대적으로 높았을 때(55㎍)'로 나눠, 대상자의 우울감 발생률을 비교했다. 비교 결과, '상대적으로 높았을 때'의 우울감 발생률이 40%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밖에도 삶의 질 악화, 자살사고, 주관적 스트레스 등의 발생률도 각각 38%, 24%, 2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 미세먼지뿐 아니라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등도 우울감 발생률에 있어 마찬가지로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성별에 따라서 영향을 미치는 정도에 차이가 나타났다. 남성이 여성보다 더 미세먼지의 영향을 받은 것이다.  미세먼지가 심해졌을 때 정신건강 상태가 나빠지는 남성 환자의 증가율은 여성보다 12% 높았다.
 
신 교수는 "그동안 여성과 노인이 미세먼지로 인한 정신건강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번 조사에서 남성이 여성보다 더 크게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이새롭게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