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오늘 조코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文대통령, 한국·인도네시아 경제협력 논하는 비즈니스 행사 참석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 장윤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취임 첫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국빈방문 이틀째인 이날 오전 우리의 국립현충원에 해당하는 칼리바타 영웅묘지에 헌화를 한뒤, 한국·인도네시아 주요 경제 인사들이 참석하는 양국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과 포럼에도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다양한 경제 협력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전날 열린 동포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아세안 지역은 우리 국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해외 관광지이고 교역·투자 규모도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면서 "특히 인도네시아는 아세안의 핵심국가"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3000여 개에 이르고 있다"며 "특히 방산 분야 협력이 활발히 이루어져, 인도네시아는 잠수함과 차세대 전투기를 우리와 공동 개발하는 유일한 나라가 되었다"면서 전략적 중요성도 당부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또 "저와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사람 중심의 국정철학과 서민행보, 소통 등에서 닮은 면이 많다고 한다"면서 "그래서 조코위 대통령과 앞으로 좋은 관계를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크다"고 정상회담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조코 위도도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이날 오후 수도 자카르타에서 60km 떨어진 보고르 대통령궁에서 열린다. 공식환영식을 시작으로 실외 베란다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갖는 일정이다.



이어서 열리는 확대 정상회담에서는 양국관계 발전 방향, 방산·인프라·경제·통상 및 실질 협력 증진,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아세안(ASEAN) 등 지역·국제무대에서의 협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정상회담 종료 후 문 대통령은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양국 관계 부처 간 MOU 서명식을 갖는다. 이후 양국 기자단을 대상으로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국빈 방문의 마지막 일정으로 주요 수행원 및 양국 정치·경제·문화계 인사 약 70여 명과 함께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eg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