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득 엄마가 보고 싶어질 이 영화 '채비' 별점은?

'채비'

'채비'

감독·각본 조영준 | 출연 고두심, 김성균, 유선 | 촬영 백윤석 | 조명 이제우 | 편집 문인대 | 미술 홍지 | 의상 정경미 | 음악 장혁진 | 장르 드라마 | 상영 시간 114분 | 등급 12세 관람가
 

[매거진M] '채비' 영화 리뷰

 
★★★
 
[매거진M] 충분히 예측 가능한 서사인데도 눈물이 난다. 부모를 두었거나 자식을 둔 우리 모두의 부채의식을 건드리는 영화이기 때문이다. 언젠가는 헤어질 부모를 위해, 남겨둘 자식을 위해 우리는 지금 현재를 잘 살아가고 있을까. 서로가 서로에게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고 있을까. ‘채비’는 그 영원히 반복되는 주제를 익숙하지만 뭉클하게 그려낸다.
 
뇌종양 3기 선고를 받은 애순(고두심)은 살 날이 많지 않다. 그의 유일한 걱정은 서른 살이 된 발달장애 아들 인규(김성균)다. 평생 뒤치닥거리를 해준 자신이 죽고 나면, 인규는 이 험한 세상을 어떻게 살아갈까. 고민하던 애순은 직접 아들의 자립 교육을 시키기로 다짐한다. 밥 짓기, 빨래하기, 청소하기, 버스 타기처럼 기본적인 것부터, 제빵사가 되기 위한 직업 교육까지 인규의 홀로서기를 위한 모자(母子)의 분투가 시작된다.
 
'채비'

'채비'

'채비'

'채비'

그 과정에서 애순은 매사 퉁명스러웠던 딸 문경(유선)과 화해를 시도하기도 하고, 일찍 남편이 죽고 고생스럽게 살아온 자신의 지난 날을 돌아보기도 한다. 
 
영화를 보면서 다시금 탄복하게 되는 건 고두심이다. 그간 여러 작품에서 자식을 위해 희생을 마다 않는 억척스런 어머니를 연기해왔지만, 이 배우의 진정성은 빛이 바래지 않는 것 같다. 장애가 있는 아들의 눈높이에서 진심을 다해 아들과 소통하려는 그의 모습은 매순간 정겹고, 눈물겹다. 인생이 아무리 괴롭고 고통스러워도, 삶을 긍정하는 애순의 태도는 분명 고두심이란 배우의 천성과 내공으로부터 나온 것이리라.
 
아쉬운 지점은 있다. 장애인이 자립하기엔 인프라도, 의식도 부족한 사회에서 이 영화는 다소 이상적이고 착하게 보이는 지점이 없지 않다. ‘말아톤’(2005, 정윤철 감독)이나 ‘맨발의 기봉이’(2006, 권수경 감독)의 기시감을 극복하는 것도 과제다.
 
TIP 조영준 감독은 80대 노모와 50대 지적장애인 아들의 삶을 다룬 TV 다큐멘터리에서 영감을 얻었다. 
 
 
김효은 기자 hyoe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