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인도네시아 국빈방문…"아세안 관계 4강국 수준 격상"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7박8일 동남아시아 순방의 첫 일정으로 인도네시아(인니)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인니 방문은 취임 후 다섯번째 순방이자 첫 국빈방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에 도착해 환영나온 인사들에게 인사를 하고.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에 도착해 환영나온 인사들에게 인사를 하고.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 대통령, 첫 인니 '국빈방문'으로 동남아 순방
"아세안과의 관계를 주변 4강국 수준으로 격상"
'신남방정책' 등 문재인 대통령 구상 밝힐 예정

인니 ‘하타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트리아완 인니 창조경제위원장(장관급)과 우마르 주한 인니대사 내외 등의 영접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인니 방문의 첫 일정으로 자카르타 물리아 호텔에서 인니 동포 300여명과의 동포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국과 인연이 있는 인니인 23명도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에 도착해 환영나온 인사들에게 영접을 받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에 도착해 환영나온 인사들에게 영접을 받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저의 첫 국빈방문으로 인도네시아를 찾았다”라며 “대한민국의 외교 지평을 확대해야 한다고 늘 강조해왔다. 주변 4대국을 넘어 우리의 시야를 넓혀야 대륙과 해양을 잇는 교량국가로 지정학적 이점을 살려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실제로 지난 5월 박원순 서울시장을 아세안(ASEAN) 특사로 인니에 파견했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끝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도 “균형외교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균형외교를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우리 외교의 지평을 넓히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도 “역대 최초 아세안 특사단의 자카르타 방문으로 동포 여러분도 기대를 많이 하고 계시죠”라며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아세안과의 교류ㆍ협력 관계를 4대국 수준으로 격상시키고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니는 아세안 회원국 중 최대국가다.
 
문 대통령은 인니와의 교역 확대를 강조했다. 그는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3000여개에 이르고 있다”며 “특히 방산 분야 협력이 활발히 이뤄져, 인도네시아는 잠수함과 차세대 전투기를 공동 개발하는 유일한 나라”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물리아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물리아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사흘간 인니의 수도 자카르타에 머문다. 9일에는 자카르타에서 60㎞ 떨어진 보고르 대통령궁에서의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조코 위도도 인니 대통령과의 단독ㆍ확대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이 자리에서는 문 대통령이 언급한 방산 인프라, 경제 통상 관련 협의를 통해 정부와 민간 등 10여개 양해각서(MOU)가 채결된다. 결과는 양국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설명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인도네시아 오는 길에 좋은 일이 있었다”며 원고에 없던 말을 꺼냈다. 그는 “어제 우리 원양어선이 남태평양에서 선박 화재로 스티로폼 땟목에 표류하던 인도네시아 선원 10명과 중국인 1명을 등 11명을 구조했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아주 잘 될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에너지ㆍ유통ㆍ서비스 등의 분야에서 양국 대표 기업인 20여명이 참석하는 라운드 테이블 논의에 이어, 양국 정부 및 기업인 300여명이 참석해 진행되는 포럼 본행사에서 신(新)남방정책 구상과 한ㆍ인도네시아 경제협력 방안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