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델리, 초미세먼지 공습에 6000여개 학교 휴교

8일 인도 뉴델리의 이슬람 사원 자마 마스지드가 스모그에 휩싸여 있다. [AFP=연합뉴스]

8일 인도 뉴델리의 이슬람 사원 자마 마스지드가 스모그에 휩싸여 있다. [AFP=연합뉴스]

인도 수도 뉴델리가 세계보건기구(WTO) 기준치의 최대 40배에 이르는 초미세먼지에 휩싸이자 오는 12일까지 6000여개 학교를 휴교하기로 했다.
 
8일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마니시시소디아 델리 주 부총리는 "델리 공기 질이 나빠져 어린이들의 건강을 위해 12일까지 모든 학교를 휴교하도록 명했다"고 밝혔다.
 
휴교 대상학교는 공립학교와 주 정부 지원·통제를 받는 사립학교 등 모두 6000여 개가 해당한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아르빈드케지리왈 델리 주 총리는 "해마다 이 시기에 뉴델리는 거의 한 달 동안 가스실이 된다"며 "우리 모두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리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